뉴스 > 사회

"건달은 총 잡는 거 아냐"…셀프주유소 협박 영상 제작한 유튜버

기사입력 2021-07-29 19:19 l 최종수정 2021-10-27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40대 남성 직원에게 문신 보이며 위협
누리꾼들 과한 설정이라며 ‘눈살’


한 유튜버가 셀프 주유소 종업원에게 욕설을 내뱉고 “기름을 넣어달라”며 위협을 가하는 영상이 공개돼 공분을 샀습니다.

오늘(29일) 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에는 지난 27일 ‘셀프 주유소에서 종업원에게 주유시키는 사람’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습니다.

영상에 등장한 한 유튜버는 셀프 주유소의 40대 남성 종업원에게 기름을 넣어달라고 요구했습니다. 종업원이 “셀프다. (방법을) 가르쳐드리겠다”고 하자 유튜버는 “말을 XX 이상하게 한다. 오늘 참교육 들어가야 하나”라며 욕설을 내뱉었습니다.

이후 유튜버는 “건달은 총을 잡는 게 아니다. 만땅 같은 만 원어치만 넣어달라”며 재차 기름을 넣어달라고 했습니다. 이에 직원이 경찰을 부르겠다고 대응하자 “고객이 넣어달라는데 경찰을 불러? 사장을 불러야겠다. 이 양반이 손님을 협박한다”며 분노했습니다.

유튜버는 현금 11,000원을 내밀며 1,000원은 ‘팁’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1,000원 더 주냐. 기분이다. 자 2,000원, 커피 한잔 먹어라”라고 비아냥거렸습니다.

이에 종업원이 “협박하시는 것 아니냐”며 불쾌함을 드러내자, 유튜버는 “할 줄 몰라서 넣어달라는 게 왜 협박이냐”라며 “여기 봐라. 문신도 박았다. 무에타이 3년 배웠다”라고 했습니다. 팔뚝에 그려진 문신을 보여주며 위협을 가한 겁니다.

마지못해 종업원

은 유튜버의 차에 기름을 넣어줬고, 유튜버는 “이게 건달”이라고 말하며 우쭐했습니다.

한편, 해당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문신이 무슨 사회적 계급장인가”, “제발 이런 유튜버 좀 제재했으면 좋겠다”, “일하던 분은 욕하면서 보냈을 하루를 콘텐츠라고 웃고 있다니”, “설정이 과하다”라는 반응이 이어졌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광복절 특사, 이명박·김경수 제외될 듯…이재용은 포함 유력
  • 대통령실, '자택 지시' 비판에 "현장 방문이 역효과" 반박
  • "학제개편 언급 말라"…교육부 차관이 받은 대통령실 쪽지
  • 안철수, 당권 도전 시사 "제 역할 있다면 마다하지 않겠다"
  • 연세대, '한동훈 처조카 논문 의혹' 조사 착수
  • "망고 음료인데 망고가 없어"…스타벅스, 65억 소송 당했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