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與 "윤석열 '부정식품' 발언, 불량 후보다운 불량 인식"

기사입력 2021-08-02 13:49 l 최종수정 2021-08-02 14: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與 "어안이 벙벙…불량후보답다"
尹 "발언 취지 왜곡돼"

인터뷰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 인터뷰하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 / 사진=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부정식품(불량식품)이라도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줘야 한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것을 두고 오늘(2일) 정치권에 논란이 일었습니다.

尹, "부정식품, 없는 사람은 더 싸게 먹도록"

윤 전 총장은 최근 한 언론과 인터뷰에서 과도한 규제를 해소해야 한다는 취지에서 심각하지 않은 수준의 부정식품은 단속하지 말아야 한다는 예를 들었습니다. 윤 전 총장은 인터뷰에서 “부정식품이라는 것은, 없는 사람은 그 아래 것도 선택할 수 있게 더 싸게 먹을 수 있게 해야 한다. 이거 먹는다고 당장 어떻게 되는 것도 아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햄버거 50전 짜리도 먹을 수 있어야 하는데, 50전 짜리를 팔면서 위생이나 이런 퀄리티는 5불로 맞춰 놓으면 소비자 선택의 자유를 제한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당시 이 발언은 기사화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전문을 담은 유튜브 영상이 여권과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에 퍼지면서 비판이 쏟아졌습니다.

"국민의 기본권이 빈부 차별적 적용되나" 與 맹공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정식품‘ 발언에 대해 “눈을 의심했다”고 비판했습니다.

이 지사는 이날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윤석열 후보님, 독약은 약이 아닙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된 윤 전 총장 규제 관련 의견을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어안이 벙벙하다”며 “윤석열 후보님이 신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을 인용하면서 한 이 발언을 보고 제 눈을 의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특히 이 지사는 “국가의 기본책무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이라며 “그래서 국가는 모든 국민에게 건강하고 안전한 먹거리가 안정적으로 공급되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경기도뿐 아니라 모든 지자체가 지향하는 방향이고, 국가가 마땅히 해야 할 일”이라며 “윤 후보님이 생각하는 국가의 역할은, 없는 사람들에게 부정식품 그 아래 것이라도 선택해서 먹을 수 있도록 규제를 풀어주는 것이냐”고 되물었습니다.

이어 이 지사는 "윤 후보께서 대통령으로서 만들고자 하는 나라는 도대체 어떤 나라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없는 사람들은 ‘주 120시간 노동’하면서 ‘부정식품이나 그 아래 것을 먹는’ 그런 나라를 만들려는 것이냐”고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도 페이스북에서 "불량 후보다운 불량 인식에 경악한다. 가난한 국민이 불량식품 먹고 살지 않도록 돌보는 게 국가의 의무"라며 "대통령이 되겠다면 국민을 차별하는 불량한 시각부터 고쳐야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충격적인 발언"이라며 "영화 '설국열차'에서 꼬리 칸에 배급된 단백질이 용인되는 사회를 만들자는 거냐"고 맹공했습니다.

"발언취지 왜곡…어이없어"

윤 전 총장은 이날 "(부정식품 발언 관련 비판은) 어이없는 이야기"라고 일축하며 발언 취지가 왜곡됐다고 반박했습니다.

그는 이날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를 예방한 뒤 취재진과 만나 "각종 행정사건에 대해 검찰이 수사권을 남용하지 않도록 억제해야 한다고 말하면서 (검찰 재직) 당시에 책을 인용해 (단속하지 말자는) 논리를 제공

했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국민 건강과 직결되지 않는데 기준을 너무 높이고 단속하고 형사처벌까지 나아가는 것은 검찰권의 과도한 남용이 아니냐는 게 평소의 생각"이라고 말했습니다.

윤 전 총장 캠프 상황실 총괄부실장인 신지호 전 의원도 KBS 라디오에서 "경제적으로 빈궁한 사람은 불량식품을 먹어도 된다는 식으로 해석하는 게 와전이고 왜곡"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中 왕이 방한 "뺨 석 대나 얻어 맞았다"…대형사고라고 하는 이유
  • 대장동 여파? 이재명, 1주 만에 4.2%P↓…尹 28.8% 1위 탈환
  • 윤석열 "이낙연 꼼꼼함·이재명 깡 닮고파"…추미애 질문엔 '진땀'
  • '장제원 아들' 노엘 무면허 운전·경찰 폭행 블박 영상 공개
  • 황교익, 윤석열에 "왕당파의 왕…목을 베는 것이 혁명"
  • [영상] "팔다리 없어도"…웨딩드레스 입은 남성의 감동스토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