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18년 전 성폭행범…끝까지 쫓아 DNA로 '덜미'

기사입력 2021-08-06 13:59 l 최종수정 2021-08-13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2003년 여성을 성폭행한 남성이 DNA 감정으로 18년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성남 중원경찰서는 지난 2일 전북 정읍에서 50대 남성 A씨를 강간과 상해치상 혐의로 체포했습니다.

A씨는 지난 2003년 5월 여성을 성폭행하고 얼굴 등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경찰은 지난해 9월, 다른

범죄 혐의로 수사를 받던 A씨의 DNA를 채취한 뒤 18년 전 성폭행 사건 용의자의 DNA와 일치한다는 사실을 확인하고 체포영장을 발부받았습니다.

수원지법 성남지원은 그제(4일) A씨에 대해 구속 영장을 발부했습니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추가 성폭력 범죄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김민형 기자 / peanut@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공익신고자 신원 유출한 권익위…"재판 결과 따라 처리"
  • 윤 대통령 "동포 어려움 살필 것"…김 여사 '5시간 40분' 배우자 외교
  • 6시간에 16만 원…훈련소 영외면회 재개되자 '펜션 바가지'
  • 개업하는가 싶더니 폐업…빚 얻어 빚 갚는 자영업자들
  • 박지현, 조 양 가족 비극에 "5년간 나라 맡은 민주당 책임 크다"
  • 전 세계는 임윤찬 신드롬 "우승 후에도 난 달라진 게 없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