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김어준, 법무부 우산 논란 두둔 "황제 의전 아닌 기자 갑질"

기사입력 2021-08-31 18:31 l 최종수정 2021-09-07 19: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애초 실내 브리핑…기자 많아 실외 변경"
"기자들이 화면 위해 공무원 무릎 꿇렸다"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과잉 의전 논란이 불거진 강성국 법무부 차관 / 사진=tbs, 연합뉴스
↑ (왼쪽부터) 방송인 김어준 씨, 과잉 의전 논란이 불거진 강성국 법무부 차관 / 사진=tbs, 연합뉴스

친여 성향의 방송인 김어준 씨가 강성국 법무부 차관의 '우산 의전' 논란과 관련해 "황제 의전이 아닌 기자들의 갑질"이라고 두둔했습니다.

오늘(31일) 김 씨는 자신이 진행하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해당 논란에 대해 "화면을 위해 공무원을 무릎 꿇게 한 기자의 갑질"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애초 실내 브리핑을 하려고 했는데 기자단 수가 50명을 넘기자 실외로 변경된 것"이라며 "우산을 들고 있던 강 차관은 우산을 든 채 다른 손으로 몇 장에 걸친 문서를 넘기기 어렵자 한 법무부 직원에게 우산을 넘겼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런데 강 차관 바로 옆에서 우산을 든 직원이 카메라에 잡히자 거슬린 기자들이 직원에게 뒤로 가라고 요구했다"며 "그래서 직원이 강 차관 뒤에서 우산을 들었고, 우산을 들고 있던 직원 손이 카메라에 잡히자 (기자들이) 앉으라고 주문했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우산을 들고 쭈그리고 앉게 된 직원은 브리핑이 계속되자 불안정한 자세 때문에 무릎을 꿇게 된 것"이라며 "화면을 위해 직원에게 뒤로 가라고, 더 앉으라고 요구해서 무릎을 꿇게 한 건 기자들"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직원이 옆에 서있건, 우산을 잡은 손이 화면에 잡히건, 그냥 진행했으면 문제 없었을 일"이라며 "고위 공무원이 자신의 부하를 함부로 다룬 '황제 의전'이 아니고 화면을 위해 공무원을 무릎 꿇게 한 '기자 갑질'"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앞서 지난 27일 강 차관은 아프가니스탄 특별입국자 지원방안 관련 브리핑을 할 때 비가 오자 직원이 바닥에 무릎을 꿇은 채 우산을 씌워줘 이른바 '황제 의전' 논란이 불거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법무부는 "사진·영상 촬영 협조 과정에서 돌발적으로 만들어진 상황"이라며 "처음에는 직원이 차관 옆에서 우산을 들고 있었는데 취재진이 비켜달라고 요청해 엉거주춤하게 기마 자세를 했다가 다리가 아파지자 직원 스스로 무릎

을 꿇고 앉아 우산만 보이도록 자세를 취한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강 차관도 사과문을 내고 "엄숙하고 효율적인 브리핑이 이뤄지도록 저희 직원이 몸을 사리지 않고 진력을 다하는 숨은 노력을 미처 살피지 못했다"며 "이유를 불문하고 국민 여러분께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라고 전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4년 전 치료 마음에 안 들어"…임신 중인 치과 원장 폭행
  • [대선 2022] 법원, 양자 TV토론 내일 결정…"2007년엔 막아" 신경전
  • PCR 검사 고위험군 먼저…밀접접촉자 '자가격리 면제'
  • 오미크론 검출률 50.3%…오늘 신규 확진자 '역대 최다' 전망
  • 진중권 정의당 복당에 "윤석열 선거운동원과 다름 없어"
  • '42kg' 노인 갈비뼈 부러뜨린 보호센터 직원, 과태료 150만 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