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돈 안 줘 카드 빼앗고 살해"…경찰 강도 혐의 검토

기사입력 2021-08-31 19:30 l 최종수정 2021-08-31 20: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강 씨는 4년 전 복역 당시 "다시는 죄를 짓지 않겠다"고 참회글을 쓰기도 했지만, 출소 석 달 만에 여성 두 명을 살해했습니다.
경찰 조사 과정에서, 강 씨는 첫 피해 여성이 돈을 주지 않자 카드를 빼앗고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기준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 기자 】
4년 전 교정기관의 정기 간행물에 실린 피의자 강 모 씨의 글입니다.

'용서를 구할 수 없어 용서를 구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엔 과거 범죄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할 길이 없다는 내용이 나옵니다.

그런데 글 내용이 무색하게 강 씨는 출소한 지 석 달 만에 다시 범죄를 저질렀습니다.

경찰 조사에서 강 씨는 '두 번째 피해 여성에게 빌린 돈을 갚으려고 첫 번째 피해 여성에게 돈을 요구했지만, 이를 거절하자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강 씨는 살해 과정에서 빼앗은 첫 피해 여성의 신용카드로 돈을 찾아 두 번째 피해 여성에게 줬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빌린 돈을 모두 갚으라"는 두 번째 피해 여성과 다툼이 벌어졌고 결국 이 여성 역시 살해했다는 게 강 씨의 주장입니다.

진술의 사실 관계를 살펴보고 있는 경찰은 강 씨에게 강도 혐의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또, 이르면 내일(1일) 신상공개심의위원회 회의를 열고 모레(2일) 신상 공개 여부를 공표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손기준입니다.

[ 영상취재 : 배병민·김영진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그래픽 : 정여경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탈락하면 물총 쏘며 죽여"…초등생도 보는 '청불' 오징어 게임에 우려
  • "살면서 사랑한 건 처음"…15세 남학생, 학원 조교에 '가스라이팅'
  • '화천대유 근무' 박영수 딸, 대장동 아파트 분양받아…호가 15억 원 안팎
  • 10세 친손녀 성폭행 촬영한 70대 男…변호인도 "할 말이 없다"
  • 박서준, 손흥민 경기 노마스크 관람 화제…"우려" vs "위드코로나"
  • '음주운전' 리지, 1년 구형…"죄책감에 꿈에서도 반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