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전화 100통 돌려도 잔여백신 안 맞아"…내일부터 2차 접종에 잔여백신 활용

기사입력 2021-09-16 19:20 l 최종수정 2021-09-16 20: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한편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잔여백신이 남아돌고 있습니다.
전화 100통을 돌려봐도 맞겠다는 사람이 없다 보니 백신을 버릴 수밖에 없죠.
방역 당국은 내일(17일)부터 2차 접종에도 잔여백신을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정태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잔여백신 현황을 보여주는 SNS 화면입니다.

불과 한 달 전만 해도 찾아보기 어려웠던 잔여백신이 이제는 곳곳에 많이 남아있습니다.

최근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굳이 잔여백신을 찾지 않는 겁니다.

▶ 인터뷰 : A 의원 관계자
- "요즘에 젊은 분들이 (잔여백신) 잘 안 맞아요. 취소 많이 하고요."

그러다 유통기한을 넘기면 백신을 버릴 수밖에 없습니다.

▶ 인터뷰 : B 병원 관계자
- "(오시라고) 하루에 최소한 거의 100통 가까이하거든요 전화를. 그러는데도 폐기가 생기는데 안 버리려고 이 정도로 하는데도 버릴 정도니…. 10건 들어오면 막 7~8건이 취소되고요."

백신 폐기가 잇따르자, 방역 당국은 내일(17일)부터 1차 접종에만 가능했던 잔여백신을 2차 접종에도 맞을 수 있도록 변경했습니다.

▶ 인터뷰 : 김기남 / 예방접종추진단 접종기획반장
- "SNS 당일신속예약서비스 또는 각 의료기관별 예비명단의 연락처를 올리는 방식으로 2차 접종에 대해서도 잔여백신 예약 및 접종이 가능해집니다."

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을 받을 경우 화이자는 1차 접종일로부터 3주 이후, 모더나는 4주가 지나야 맞을 수 있습니다.

현재 접종 간격이 6주인 점을 감안하면, 2차 접종을 2~3주 앞당길 수 있게 됩니다.

이르면 내일(17일) 전 국민 70% 1차 접종이 완료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정부는 10월 말 70% 2차 접종 완료도 조기에 달성하겠다는 계획입니다.

MBN뉴스 정태진입니다. [jtj@mbn.co.kr]

영상취재 : 김현우 기자
영상편집 : 유수진
그래픽 : 김주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일상회복 2단계 유보…문 대통령 "4주간 특별방역 대책"
  • 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전격 구속영장
  • 화이자 CEO "코로나 치료 알약, 오미크론에 효과 있을 것"
  • 장성철 "윤석열-김종인···'카노사의 굴욕' 재현될 것"
  • 이준석 "그렇다면 여기까지"…'당대표 패싱'에 의미심장한 메시지
  • 윤석열에 "삼국지서 누구 좋아하냐" 묻자…"말씀드리기 좀 그렇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