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태풍 '찬투' 남해상 관통…이 시각 여수는?

정치훈 기자l기사입력 2021-09-17 07:00 l 최종수정 2021-09-17 07:1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태풍 찬투는 제주를 지나면서 남해안도 영향권에 들어갔는데요.
전남 여수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보겠습니다.
정치훈 기자 그곳 상황 어떻습니까?


【 기자 】
네, 이곳 전남 여수도 점차 태풍의 위력이 느껴지고 있는데요.

시간이 지날수록 바람은 강해지고 있지만, 오락가락하던 빗방울은 잠시 소강 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곳 국동항을 비롯해 전남 10개 항포구에 2만 7천여 척의 선박이 발이 묶여 있습니다.

또, 전남지역 섬을 연결하는 54개 항로 89척의 여객선도 운항이 중단됐습니다.

간간이 어민들이 항구에 나와 태풍에 대비하는 모습도 볼 수 있었는데요.

태풍이 무사히 지나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남해 상을 관통하는 만큼 해안가를 중심으로 태풍 특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특히, 최대 8m 크기의 파도가 칠 것으로 보여 양식장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14호 태풍 찬투는 오전 10시무렵 완도 앞바다 130km 부근에 위치하며 내륙에 가장 가까이 다가올 것으로 보입니다.

이곳 여수는 정오를 전후에 최대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됩니다.

무엇보다 태풍 피해를 입지 않도록 다시 한 번 점검하는 것이 중요하겠습니다.

지금까지 여수 국동항에서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pressjeong@mbn.co.kr]

영상취재 : 최양규 기자
영상편집 : 송지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정치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광주·전남주재
  • 늘 진실을 향해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화제 뉴스
  • [단독] 정영학 육성 첫 공개…"대장동 개발구역 지정" 언급
  • [단독] "황무성, 사직서 쓰고 재신임 받으라"…녹음파일 입수
  • "결혼·장례 자금 대출 한도 예외"…내일 가계부채 대책 발표
  • 법원 공무원도 '포주'였다…8,800여 차례 성매매 알선
  • 이재명, '소시오패스'에 분노하더니…일반인에게 "정신병자 같다"
  • [영상] "이런 경우는 처음"…아이 친 택시에 부모가 건넨 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