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국내서 10억 벌던 이재영·이다영 자매…5500만 원 받고 그리스行

기사입력 2021-09-21 14:41 l 최종수정 2021-09-28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韓연봉 10분의 1 받고 그리스 합류


학교 폭력 논란으로 무기한 출전 정지 징계를 받고 국내 활동이 막힌 배구선수 이재영·이다영(24)이 국내에서 받던 연봉의 10%에 불과한 연봉을 받고 그리스 여자배구팀 PAOK 테살로니키에 합류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리스 매체 FOS는 여자 배구팀 PAOK 테살로니키가 이재영·이다영 선수를 영입하는데 1억 원을 썼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습니다.

지난해 이재영·이다영 자매는 흥국생명과 FA계약을 맺으며 국내 최대 수준의 연봉을 체결했습니다. 이재영 선수는 연봉 4억 원·인센티브 2억 원으로 총 6억 원을 계약했습니다. 이다영 선수는 연봉 3억 원·인센티브 1억 원으로 총 4억 원에 달했습니다. 자매가 1년간 수령하는 돈이 10억 원에 달했지만 학교 폭력 논란이 불거지며 모든 계약이 산산조각 됐습니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자매의 연봉은 4만 유로(약 5550만 원)입니다. PAOK가 이들 자매를 영입하는데 1억 원을 쓴 셈입니다.

매체는 이재영·이다영 자매의 비자 문제가 해결됐다며 “21일이나 23일 팀에 합류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이들 자매는 PAOK와 1년 계약을 맺었지만 한국배구협회의 국제이적동의서 (ITC) 발급 거부로 이적에 난항을 겪었습니다.

이후 터키 스포츠 에이전시 CAAN 측이 국제배구연맹 (FIVB)에 유권해석을 요청했고 ‘이들이 받아야 할 벌은 한국에 국한된다’는 입장이 나오며 ITC 발급이 성사됐습니다.

한편, 이재영과 이다영은 지난 2월 ‘학폭 이슈’가 불거지며 소속팀 흥국생명은 2021-22시즌을 앞두고 이들의 선수 등록을 포기했습니다. 이들은 핑크스차이더스에서 퇴출된 후 다른 팀에서도 영입 의사를 보이지 않아 사실상 한국에서의 선수 생명이 위태로웠습니다.

이들 자매는 해

외에서라도 선수 생명을 이어가기 위해 PAOK와 이적 협상을 벌였습니다. 해외 이적설이 돌자 일부 팬들은 자매 복귀를 반대한다는 성명을 내고 트럭 시위를 진행하기도 했습니다. 트럭 전광판에는 ‘너희도 같은 가해자다’, ‘학폭 논란 4개월 만에 복귀를 도모하는 흥국생명’이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민주노총 '총파업'…차벽·지하철 무정차로 도심 혼란
  • "패딩 꺼냈어요"…가을 한파에 출근길 기온 '뚝'
  • 전여옥 "전두환 잇겠다는 홍준표, 큰절한 원희룡…尹 망언한 적 없어"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