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경찰, 프로야구 선수 '술자리 파동' 7명 검찰 송치

기사입력 2021-09-24 11:22 l 최종수정 2021-09-24 15: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이 지난 7월 호텔에서 술자리를 가진 프로야구 전·현직 선수 4명과 일반인 여성 등 7명을 방역 수칙을 위반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NC 다이노스 이명기·권희동·박석민 선수와 전직 야구 선수 A 씨, 선수들과 술자리를 함께한 일반인 여성 2명, 이 여성들과 접촉한 동선을 숨긴 또 다른 여성 1명 등 총 7명을 감염병의 예방과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오늘(24일) 밝혔습니다.

NC 선수들은 지난 7월 5일 밤부터 6일 새벽까지 서울 강남의 호텔 숙소에서 일반인 여성 2명과 함께 총 6명이 술을 마셔 '5인 이상 집합금지'를 어기고 동선을 숨긴 혐의를 받습니다.

당시 도쿄올림픽 국가대표팀으로 뽑혀 백신 접종을 마친 박민우를 제외한 NC 선수 3명과 여성 2명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같은 달 14일, 강남구청은 이들 5명이 역학 조사에서 술자리에 대한 정확한 언급을 피하거나 동선을 빠뜨렸다고 보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또, 해당 여성들이 NC 선수들을 만나기 하루 전에 키움 히어로즈·한화 이글스 선수 각 2명과 전직 야구선수 A 씨와도 호텔에서 술을 마신 것으로 파악해 추가로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다만, 키움 히

어로즈·한화 이글스 선수 각 2명에 대해선 경찰은 불송치 결정을 내렸습니다.

처음엔 술자리 사실에 대해선 ‘모른다’고 했었지만, 이후 이를 바로 시인한 것으로 볼 때 이들이 역학조사를 고의로 방해했다고 보긴 어렵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손기준 기자 standard@mbn.co.kr, 김민형 기자 peanut@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영상] 손흥민 "저 빠르죠? 한국이 빨라요"…관광 홍보영상 공개
  • 이재명 "내가 주인이면 곽상도 아들 대신 길 가는 개한테 돈 줄 것"
  • 송영길 "우리 문 대통령 너무 착하시다…이재명은 달라"
  • 황하나, 항소심서 태도 바꿔..."마약 투약 인정, 절도는 아냐"
  • "당근에서 130억 판매?"…당근마켓 재벌 등장에 '시끌'
  • "농약 마셔라" 팔로워들 재촉에…생방송 도중 숨진 中 인플루언서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