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추석 여파…"확진자 규모 예측 어려워" [김주하 AI 뉴스]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1-09-24 16:43 l 최종수정 2021-09-24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추석 연휴의 여파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연휴의 이동량 증가와 개인간 접촉빈도 증가, 방역 이완 등의 이유로 당분간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방을 다녀온 사람들이 검사를 받는 다음 주 정도까지 확진자 규모가 계속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지역별로 수도권의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5.4명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은 7.2명으로 경기 4.2명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방역당국은 최대 확진자 규모가 어느 정도에 이를 것인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스포츠 중계하듯 폭행 장면 촬영…동급생 폭행 중학생 2명 수사
  • 새 변이 '오미크론', 하마터면 '시진핑 변이' 될 뻔
  • 비트코인 6천900만원대로 하락세…이더리움 510만원
  • [정치톡톡] 김종인과 끝내 결별? / 김병준도 이준석 '패싱' / 이재명의 편지
  • "안철수 정치판 아웃시켜야" 주장에…홍준표 "좋은 사람" 두둔
  • 장성민 "이낙연 움직임 빨라져…여당, 이재명 두고 보지 않을 듯"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