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추석 여파…"확진자 규모 예측 어려워" [김주하 AI 뉴스]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1-09-24 16:43 l 최종수정 2021-09-24 18:1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추석 연휴의 여파로 확진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온라인 정례 브리핑에서 추석연휴의 이동량 증가와 개인간 접촉빈도 증가, 방역 이완 등의 이유로 당분간 확진자가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지방을 다녀온 사람들이 검사를 받는 다음 주 정도까지 확진자 규모가 계속 늘어날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지역별로 수도권의 인구 10만 명당 확진자 수는 5.4명으로 나타났습니다.

특히, 서울은 7.2명으로 경기 4.2명보다 훨씬 많았습니다.

방역당국은 최대 확진자 규모가 어느 정도에 이를 것인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에 합류 말라"…홍준표 "양아치 대통령은 막아야"
  • 진중권 "이재명 욕설이 AI 조작? 김어준 주장 너무 나간 듯"
  • '굿바이 이재명' 계속 판매된다…판매금지 가처분 기각
  • [단독] 대검 감찰위, 이규원 검사 정직 6개월 의결…'봐주기' 목소리도
  • 김건희 재산 설전…與 "관련 계약서 공개" vs 野 "이재명부터"
  • [단독] 아이파크, 수도권에서도 무리한 공사…"3~4일 만에 한 층 올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