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수백 명 모여 신축 아파트 점등식…"마스크 미 착용자도"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21-09-25 08:41 l 최종수정 2021-09-25 08: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도의 한 신축 아파트에서 수백 명이 빼곡히 모여 입주 기념 점등식을 진행했습니다.
코로나 확산세는 꺾이질 않고 있는데, 사회적 거리두기는 느슨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옵니다.
이혁근 기자입니다.


【 기자 】
경기도의 한 신축 아파트 단지 앞입니다.

음악 소리가 쩌렁쩌렁 울리고 아파트를 배경으로 레이저쇼가 펼쳐집니다.

- "입주를 축하드립니다. 다 같이 박수!"

작은 다리 위에는 점등식을 보기 위해 수백 명의 인파가 몰렸습니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유명무실해진 상황에 인근 시민들의 민원은 빗발쳤습니다.

▶ 인터뷰(☎) : 안양시청 관계자
- "레이저를 쏘니까 사람들이 '와' 이런 거예요. '와' 할 때 어떤 분들은 마스크 안 쓰는 분들도 있었나 봐요."

해당 아파트는 1,200세대에 가까운 대단지여서 행사에는 가족 단위 입주민이 많이 몰렸습니다.

하지만, 주최 측은 점등식을 진행한다는 사실을 시청에 미리 알리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인근 주민은 "너무 시끄러워서 창문을 보니 사람들이 바글바글 모여 있었다"며 "사전 양해 없이 소음공해까지 일으켰다"고 토로했습니다.

해당 아파트 측은 경찰과 시청 직원까지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진 뒤에야 점등행사를 마무리했습니다.

코로나 사태 이후 확진자 수가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지만,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은 느슨해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옵니다.

MBN뉴스 이혁근입니다. [root@mbn.co.kr]

[영상편집 : 이우주, 그래픽 : 유영모, 화면출처 : 시청자 제공]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사회1부 법조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서울 오후 9시 한파주의보 발효…10월 기준 17년 만에 처음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서민 "추미애 사과는 '망글'…윤석열 당선 위해 백의종군하겠다"
  • '똑똑' 모텔 방 두드리며 음란행위한 20대 남성 체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