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헌혈 후 코로나19 확진' 334명 중 44% 일반환자에 수혈됐다

기사입력 2021-09-28 19:53 l 최종수정 2021-10-05 2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수혈 받은 환자들은 알 길 없어


헌혈을 한 뒤에 코로나19에 확진된 사람이 334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 확진자 혈액 가운데 44%가 일반 환자에게 수혈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늘(2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실이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3월부터 올해 8월까지 약 18개월 동안 코로나19에 확진된 334명이 헌혈을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행 지침에 따르면 코로나19 확진자는 헌혈을 할 수 없습니다. 이날 확인된 334명은 헌혈할 당시에는 코로나19 증상이 없었지만 헌혈 이후 14일 이내에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이 사실을 알기 전, 헌혈된 혈액 가운데 44% 가량이 일반 환자에게 수혈됐습니다. 현재 나머지 혈액은 폐기된 상태입니다.

이러한 경우 적십자사는 해당 혈액을 전달 받은 병원에 확진자의 혈액이라는 사실을 알리고 있지만, 병원 측이 수혈 받은 환자들에게 이 사실을 통보하는 지에 대해서는 별도로 확

인하기 어려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선우 의원은 "미량이라도 혈액을 통해 바이러스가 전파될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하기는 힘들다는 전문가의 견해가 있다"며 "수혈받는 사람의 알권리 차원에서라도 방역 당국이 나서서 헌혈자의 확진 여부를 추적한 후 환자에게 공지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남욱 모레 미국서 귀국…검찰, 성남시청 압수물 분석
  • [뉴스추적] 대장동 전담수사팀 불협화음?…'부실 압수수색' 뒷말도
  • 서민 "추미애 사과는 '망글'…윤석열 당선 위해 백의종군하겠다"
  • 직장동료가 낸 축의금 '5000원'…"사정이 있겠지" vs "손절 의사"
  • [영상] '차 쌩쌩' 고속도로 1차선에 나타난 원더우먼의 정체 알고보니...
  • '48년간 200억 원 기부'…아이유·유재석 제친 연예계 기부왕은 누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