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회사 간다"던 30대 공무원, 야산서 숨진 채 발견

기사입력 2021-10-13 21:57 l 최종수정 2021-10-13 21: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출근 안 했다" 연락에 실종 신고
타살 흔적 無…유서 발견 안 돼

경찰 수사 / 사진=연합뉴스
↑ 경찰 수사 / 사진=연합뉴스

"회사 간다"는 말을 남기고 집을 나섰던 30대 공무원이 인근 야산에서 숨진 채 발견돼 사망 경위를 조사 중입니다.

오늘(13일) 구미경찰서는 이날 오후 2시 30분쯤 구미시 오태동 남구미IC 인근 야산에서 30대 구미시청 공무원 A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A 씨 모친은 회사에 간다며 집을 나선

A 씨가 출근하지 않았다는 연락을 받고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 시신에서 타살 흔적은 없었고 현장에서 유서도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가족과 동료 등 주변 사람들의 진술을 바탕으로 A 씨의 정확한 사망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윤석열 "화나게 하려던 것 아냐"…민주 "전두환과 쌍둥이"
  • 김웅 "검찰 연관은 민주 희망 사항" vs 민주 "국민의힘, 국기문란 책임져야"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전여옥 "전두환 잇겠다는 홍준표, 큰절한 원희룡…尹 망언한 적 없어"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