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내가 암 걸릴 확률 얼마나?"…국민 10명중 7명이상 직간접 암 경험했다

기사입력 2021-10-14 12:14 l 최종수정 2021-10-14 12: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 매경 DB]
↑ [사진 = 매경 DB]
국민 10명 중 7명은 본인이 암에 걸리거나 가족 혹은 가까운 지인이 암에 걸린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경험에 비해 잘못된 인식 등으로 암치료를 제때 못받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
14일 라이나생명 라이나전성기재단은 지난달 15일 35세 이상 성인 남녀 3000명을 대상으로 암 관련 대국민 인식조사를 실시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72.4%가 본인이나 가족·지인 중 암 환자가 있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지인이나 가족 중 암 환자가 있다'고 답한 이들은 66.2%에 달했다. 그러나 '본인이 암에 걸릴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는 절반 이상이 '보통이다'(55.4%)라는 답을 택했다. 많은 이들이 암에 걸릴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는 답변을 한 것이다.
특히, 3040세대 다수가 '보통'을 선택했는데 이는 나이가 어릴수록 암에 대한 관심도는 떨어진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국가 암등록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25명 중 1명이 암 유병자인데 암에 대한 관심 부족은 자칫 건강관리에 대한 경계심을 약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항암 치료 신뢰하지만 거부감 갖는 이들도 여전히 많아


국내 의학 기술이 높아짐에 따라 항암치료에 대한 신뢰도는 높은 편으로 나타났다. 조사에서 '암 완치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절반 이상인 61%가 '수술 및 항암 치료로 암을 완치할 수 있다'고 답했다.
'본인이나 가족이 암 진단을 받는다면 항암치료를 받을지' 묻는 질문에도 전체 91%가 '그렇다'고 답했다. 과거에는 나이가 많을수록 항암치료에 대한 거부감이 컸지만 이번 조사에서는 '70세에 암 진단을 받게 되더라도 항암치료를 받겠다'고 답한 이들이 69.2%나 됐다.
반면 '항암치료를 받지 않겠다'고 한 이들도 10%정도 됐다. 이들은 '항암치료로 나타나는 부작용이 걱정된다' '치료 받는다고 완치될 것 같지 않아서' '수명 연장을 바라지 않기 때문에' '자연 치유를 더 신뢰함' 등의 답변을 이유로 들었다.
이 외에도 '암 4기는 곧 말기암이다' '암은 수술하지 못할 경우 완치가 불가피하다' 등 정확하지 않은 정보로 항암치료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이 생긴 경우도 있었다.
이와 함께 암 치료 후 일상으로 복귀한 암 생존자들의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스트레스'와 '피로도'였고, 또 이는 '가족(남편, 자녀 등)'과 연관이 깊은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아주대병원 방사선종양학과 전미선 교수팀은 2018년 5월부터 2019년 7월까지 암 치료 종료 후 암생존자통합지지센터에 내원한 322명의 설문조사와 개별 인터뷰 내용을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이들이 필요로 하는 요구와 염려가 무엇인지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국가암정보센터에 따르면 2014~2018년 모든 암의 5년 생존율은 70.3%정도였다. 즉 암 환자 10명 중 7명이 의학적으로 완치 판정을 받는다는 얘기다. 하지만 암 완치 판정 이후 가족과의 갈등, 실직, 치료 후 후유증, 재발에 대한 두려움, 우울·불안, 암 환자에 대한 편견 등 암 생존자가 겪는 어려움과 문제는 다양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라이나생명과 전성기재단은 오는 20일 대한항암요법연구회와 함께 '2021 대국민 항암 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우리가 몰랐던 항암 치료

이야기'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대국민 항암 심포지엄은 암을 이겨내고 더 건강한 삶을 살기 위한 항암 치료 지식과 항암 약물치료에 대한 올바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마련했다. 행사는 라이나생명과 전성기재단, 대한항암요법연구회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실시간 시청 가능하다.
[류영상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2010년 이재명 서명 대장동 문건 입수…검찰 수사 '삐걱'
  • 윤석열 "화나게 하려던 것 아냐"…민주 "전두환과 쌍둥이"
  • 김웅 "검찰 연관은 민주 희망 사항" vs 민주 "국민의힘, 국기문란 책임져야"
  • 위드 코로나 앞두고 사망자 급증…"23~25일 접종률 70% 도달"
  • 전여옥 "전두환 잇겠다는 홍준표, 큰절한 원희룡…尹 망언한 적 없어"
  • '돈다발 제보' 박철민 "이재명에게 사진 속 돈 전달한 것 맞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