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모더나 접종 하루 만에 사망한 30대 남성…"아이들에게 어떻게 말해야 할지"

기사입력 2021-10-17 09:19 l 최종수정 2021-10-24 10: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청원인, 고인 생전 누구보다 건강했다고 밝혀


전북 군산에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30대 가장이 하루 만에 숨졌다는 국민 청원이 올라왔습니다.

오늘(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모더나 백신 접종 이후 황망한 죽음을 풀어달라'는 제목의 글이 게시되었고, 청원인은 고인의 아내라고 밝히며 글을 시작했습니다.

청원인은 "두 아이의 아빠이자 평생 동반자라고 굳게 믿었던 신랑이 16일 병원에서 숨을 거뒀다"고 말문을 열며 "(신랑은) 15일 오후 2시께 군산의 한 병원에서 모더나 백신 2차 접종을 했다"고 적었습니다.

또한 "소중한 가족을 지키기 위해 25t 덤프트럭 기사로 일하는 신랑은 접종 다음 날 출근했는데 몇 시간 뒤 '심폐소생술을 하고 있다'는 전화를 받게 됐다"고 설명하며 "동료는 점심때 (신랑의) 얼굴색이 안 좋아 병원에 가보라고 했는데 점심시간이 지난 뒤 신랑이 운전하는 덤프차 움직임이 없어 문을 열어보니 의식이 없었다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청원인은 "병원으로 갔으나 이미 사망 선고가 돼 있었다"며 "발견 당시 심정지 상태였고 병원까지 40분 정도 걸렸는데 심폐소생술에도 미동이 없었다고 전해 들었다"고 토로했고 "남편은

술, 담배 한 번도 하지 않았고 지금까지 병원 내원도 손에 꼽힐 정도"라면서 "기저질환 환자도 아니고, 누구보다 건강했던 사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아이들은 '아빠 지금 어디 갔냐. 왜 안 오냐'고 보채는데 어떻게 말을 해줘야 할지 막막하다"며 "황망한 신랑의 죽음이 지금도 꿈같다. 아니 꿈이길 바라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연천 등 경기북부 호우경보…임진강 수위 상승
  • 박순애 장관 자진 사퇴…"학제개편 논란 제 불찰"
  • 윤희근 "건진법사 의혹, 구체적 첩보 있으면 수사 가능"
  • '공무원 감축' 기조에 반발 확산…"9급 공무원 월급통장 사망"
  • 구연상 숙명여대 교수 "제가 김건희 여사 논문 표절 피해자…100% 표절"
  • 다섯쌍둥이 줄 채워 산책한 아빠…"아동학대" vs "충분히 이해 가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