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화난다"며 아파트 창문 밖으로 밥상 던진 60대 男…법원, 실형 선고

기사입력 2021-10-17 13:53 l 최종수정 2021-10-24 14: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던진 밥상, 길가던 행인에 스치듯이 맞아 타박상


화가 난다는 이유로 아파트 창문 밖으로 밥상을 집어던져 행인을 다치게 한 6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 받았습니다.

오늘(17일) 서울중앙지법 형사1단독 홍창우 부장판사는 특수폭행치상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 대해 징역 8월을 선고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A씨는 지난해 12월 나무로 된 밥상을 자신의 아파트에서 창문 밖으로 던지고 사람을 다치게 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다행히 A씨가 던진 밥상은 중간에 나무에 걸린 뒤 피해자의 머리를 스치듯이 맞아 피해자의 부상은 타박상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홍 부장판사는 “A씨의 행위는 아파트 단지 내에서 자칫 중대한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매우 위험한 범행으로 죄질이 매우 나쁘다”며 “반성의 기미도 찾기 어렵다”고 지적했습니다.

또한 밥상이 떨어진 장소는 아파트 주민들이 자주 오가는 길인 만큼 A씨에게 불특정 상대방을 다치게 하려는 고의도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선택 2022] '조국 사과' 놓고 시끌…윤석열·추미애 신경전
  • 김혜경-김건희, 이재명-윤석열에 "정치할 거면 도장 찍자"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부모처럼 따랐는데"…10대 자매 '그루밍 성추행' 목사 징역 6년
  • '잠행시위' 나흘 만에 윤석열·이준석 만찬 회동…"김종인 합류"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