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배우 정준호 대주주 회사, '직원 임금체불·임원 욕설' 논란

기사입력 2021-10-18 07:28 l 최종수정 2021-10-18 08:1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피해자 측 "체불 금액 수십에서 수천만원"
회사 측 "신용대출까지 끌어 운영 경비에 보태고 있다"

배우 정준호 / 사진 = 라이언 하트
↑ 배우 정준호 / 사진 = 라이언 하트

배우 정준호가 대주주이자 의장으로 있던 회사가 직원들의 임금을 체불하고 이를 항의하는 직원에게 임원이 욕설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JTBC 보도에 따르면 서울 강남에 위치한 A회사는 직원과 영업 매니저들에게 최대 석 달치 임금을 체불했습니다. 체불 금액은 수십 만 원에서 수천 만 원에 이른다고 주장했습니다.

피해자들이 모인 카페는 회원 수가 100명이 넘는 상황입니다. A회사에서 직원으로 일했다는 한 누리꾼은 "살면서 느껴보지 못한 온갖 독촉전화와 떨어지는 신용등급을 체험하고 있다"며 "직원 가정 파탄나게 하지 말고 해결해달라"고 촉구했습니다.

A회사는 자영업자들의 매출 정산을 돕는 애플리케이션을 만드는 회사로 해당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한 자영업자는 26만 명에 달합니다.

배우 정준호는 한때 A회사에서 지분 30% 이상을 소유한 대주주 가운데 한 명이었으며 과거 사내이사로 등재된 바도 있고, 직함은 '의장'이라는 게 피해자들의 주장입니다.

하지만 임금 체불 문제가 불거지기 직전인 지난 6월 말, 사내이사직을 내려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피해자 모임 측은 "설립자 중 한 명인 김모 씨와 회사 대표로 있는 김씨의 아들이 고가의 외제차를 몰았다"면서 "임금 체불을 항의하다

회사 전 임원으로부터 욕설을 듣기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회사 측은 "대표 차량은 처분했고, 신용대출까지 끌어 운영 경비에 보태고 있다"고 해명했으며, 배우 정준호는 "투자자와 경영진들이 혼신의 힘을 다해서 최대한 여러분들의 임금을 지급할 수 있도록 노력을 하겠다"고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문대통령 "먹는 치료제 연내 사용하도록 도입시기 앞당겨야"
  • 불법 카풀女, 신고한 남성에 "강제로 가슴 만져" 허위 신고
  • "누굴 뽑나요" 물음에…홍준표 "이재명 되면 망하고 윤석열 되면 혼란"
  • "직장 동료가 성폭행" 무고한 30대 여성, 징역 2년 법정구속
  • 이재명 vs 윤석열 외교안보 참모 맞붙는다…내일 심포지엄
  • '2월 개장' 더현대서울, 매장 천장 붕괴…3명 경상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