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MRI 찍던 60대 환자, 날아온 산소통에 숨져…경찰, 의료진 조사

장명훈 기자l기사입력 2021-10-18 09:07 l 최종수정 2021-10-18 09: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남 김해시의 한 병원에서 MRI 촬영을 준비하던 60대 환자가 숨지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MRI 장치가 작동하면 강한 자성이 나오는데, 옆에 놓여 있던 금속 산소통이 빨려 들어가면서 변을 당한 겁니다.
보도에 장명훈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14일 밤 8시반쯤 경남 김해시의 한 병원.

두통을 호소하던 60대 환자가 자기공명영상, MRI를 찍으려고 장치 안으로 들어가는 순간 문제가 생겼습니다.

MRI 장치가 작동되자, 환자 옆에 있던 1m 높이의 금속 산소통이 기기 안으로 그대로 빨려 들어간 겁니다.

날아온 산소통에 환자는 가슴과 머리를 부딪쳤고 기기에 끼어 결국 숨졌습니다.

의료진은 "환자가 기기 안으로 들어가던 중 강한 자성을 가진 MRI 기기를 작동시키자 산소통이 갑자기 움직였다"고 진술했습니다.

▶ 인터뷰(☎) : 경찰 관계자
- "버튼을 누르면 사람이 안으로 들어가지 않습니까. 들어갈 무렵에 자력이 발생해서 산소통도 같이 들어간거죠. 가슴이나 얼굴 쪽 압박이…."

MRI실에 CCTV가 없어 경찰은 당시 현장 영상을 확보하지는 못했습니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 위해 부검을 진행하고, 의료진을 상대로 산소통이 왜 거기 있었는지, 과실은 없었는지 조사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장명훈입니다. [ jmh07@mbn.co.kr ]

영상편집 : 이재형
그래픽 : 백미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박근혜 시계 사진 공개하겠다"...'이준석 성상납' 의혹 2차 접견조사
  • [속보] 허준이 교수, 한국 수학자 최초 필즈상 수상
  • 박지원 "'토사구팽' 이준석, 새 정당 등 저항하며 자기 길 갈 것"
  • 출근길 안동시 女 공무원, 동료가 휘두른 흉기에 '사망'
  • 일본 초밥집서 또 '혐한' 논란…와사비·소금 테러에 벌레 나온 접시까지
  • [영상] 7차선 도로 위 위험한 오리 가족…경찰관에 극찬, 이유는?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