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단독] 유동규 "대장동 개발, 관이 하는 건 협잡 없다" 주민 설득

김종민 기자l기사입력 2021-10-18 19:30 l 최종수정 2021-10-18 21: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유동규 전 본부장의 녹음파일에는 "민간에서 개발하면 사업이 망할 수도 있다면서 "관이 참여하면 협잡은 없다"고 주민들을 설득하는 대목도 나옵니다.
그런데, 개발 이익의 상당액을 화천대유가 가져간 걸로 드러났습니다.
이어서 김종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당시 대장동 토지를 소유하고 있던 원주민들은 민간 개발을 강력하게 원했습니다.

주민들과 회의에서 유동규 전 본부장은 재차 의사를 확인합니다.

▶ 인터뷰 : 유동규 / 당시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 (2013년 7월)
- "이 땅을 갖다가 그냥 강제수용을 할 순 없다. 그래서 우리가 직접 사업을 한 번 하게 해달라. 그 요구가 지금 맞는 거죠?"

그러면서 사실상 강제수용이 오히려 이득이라며 민관 합동개발을 주장합니다.

▶ 인터뷰 : 유동규 / 당시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 (2013년 7월)
- "여러분들이 사업하다가 망할 수도 있습니다. 강제수용이라고 하지만 이거를 수용가를 보상 받아가지고 나가는 것은 또 안정적일 수가 있습니다."

공사가 사업을 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주민들에게 사업의 우선권이 돌아갈 거라고 설득합니다.

▶ 인터뷰 : 유동규 / 당시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 (2013년 7월)
- "저희 관에서 하기 때문에 백일하에 다 드러나는 일로…. 협잡이나 이런 내용은 전혀 없습니다."

▶ 인터뷰 : 유동규 / 당시 성남시설관리공단 기획본부장 (2013년 7월)
- "그래서 우선권을 우리 저기 주민들한테 주고 주민들하고 공동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하지만, 대장동 사업은 화천대유 측에 천문학적인 이익이 돌아갔고, 헐값에 땅을 강제로 팔았던 원주민들은 "성남시가 주민 상대로 땅장사를 한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종민입니다.

영상편집 : 이우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미국 최대의 적, 중국 아니었나?"…58%가 이 나라 찍었다
  • 증여받은 시골 땅에 구옥 걸쳐 있어도 '중과'…예외 없는 종부세
  • "말다툼하다 홧김에"…어머니 둔기로 살해한 20대 아들
  • "아빠가 생일선물로 7000만 원 주셨다" 사연에 누리꾼들 "신고한다"…왜?
  • 조동연 측 “성폭력으로 원치 않는 임신…軍 폐쇄성으로 신고 못 해”
  • '이재명 영입인재' 최예림의 5년 단골 식당 사장이 한 말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