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남욱 공항서 체포 "죄송하다"…고성에 몸싸움까지

기사입력 2021-10-18 19:31 l 최종수정 2021-10-18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미국으로 도피했던 '대장동 키맨' 남욱 변호사가 오늘(18일) 새벽 입국과 동시에 검찰에 체포됐습니다.
대장동 의혹에 대한 해명을 요구하는 시민단체 회원들과 취재진이 몰리면서 공항에서 소동이 벌어지기도 했습니다.
민지숙 기자입니다.


【 기자 】
오전 5시 입국 절차를 마친 남욱 변호사는 양쪽에 검찰 수사관과 함께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미국으로 도피한 지 한 달여 만에 한국 땅을 다시 밟은 남 변호사는 취재진의 질문에 말을 아꼈습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 "미국 사전 도피 의혹도 있었는데 왜 들어오신 건가요?"
= "죄송합니다."

1천억 원이 넘는 배당금을 받은 특혜 의혹에 대해서도 죄송하다고 답변했습니다.

▶ 인터뷰 : 남욱 / 변호사
- "화천대유 특혜 언제부터 알고 계셨습니까?"
= "죄송합니다."

공항에서 대기 중이던 서울중앙지검 대장동 의혹 전담수사팀은 뇌물공여약속 등의 혐의로 곧바로 남 변호사를 체포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갑작스레 몰려든 인파에 취재진이 넘어지고, 시민단체 관계자들의 고성이 오가기도 했습니다.

(그분이 누구야! 말해봐 이 X아!)

남 변호사는 정영학 회계사와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함께 대장동 의혹 핵심 4인방으로 꼽힙니다.

당초 남 변호사는 귀국 후 별도 출석하는 일정을 조율해온 것으로 알려졌지만, 검찰 내 기류가 바뀌면서 곧바로 체포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MBN뉴스 민지숙입니다.

영상취재: 강두민 기자 김진성 기자
영상편집: 이유진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오미크론' 국내 5명 확진…모든 입국자 10일 격리
  • 신규확진 이틀연속 5천 명 넘을 듯…'위드코로나' 기로
  • 여야, 607조 예산안 오늘 최종담판…'경항모' 복병
  • 남아공 첫 보고 전 이미 유럽 감염…"국경 봉쇄 답 아냐"
  • 이준석, 이번엔 순천 빵집→여수 카페서 포착…"상경 계획 없다"
  • "윤석열, 귀 막고 청년 아우성 외면"…20대 청년들 尹 지지 철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