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40대 여성 공중에 '대롱대롱'…한 달에 두 번 멈춘 '집코스터'

정치훈 기자l기사입력 2021-10-19 19:20 l 최종수정 2021-10-19 20: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여수의 한 리조트에서 공중에서 레일을 따라 내려오는 이른바 '집코스터'가 멈춰 40대 여성 탑승객이 30분간 매달려 공포에 떨었습니다.
개장한지 한 달 만에 벌써 두 번째 사고인데, 과연 안전한 걸까요?
정치훈 기자입니다.


【 기자 】
한 여성이 '집코스터'라 불리는 놀이기구를 탑니다.

잘 내려가나 싶더니 갑자기 곡선 구간에서 덜컹 멈추면서 몸이 심하게 흔들립니다.

웃으면서 바라보던 다른 손님들도 처음에는 사고라는 걸 눈치 채지 못합니다.

"너무 가벼우신가?"

발버둥을 치며 나아가보려 하지만 여의치 않습니다.

119 신고 대신 직원들이 선택한 건 기다란 장대, 그러나 닿지 못합니다.

리프트까지 왔지만 이마저도 무용지물, 그냥 밀어내기 시작합니다.

▶ 인터뷰 : 사고 탑승객
- "중간에 리프트가 살짝 올라왔을 때 너무 심장이 떨리고 다리가 후들거린다고 무섭다고 말했거든요. '떨어지지는 않는다'고 말씀하시는 거예요. 그게 지금 위로라고 말하는 것인지, 공포심을 더 심어주는 건지."

결국, 탑승객을 수십 m를 밀어내 구조했습니다.

매달린 지 30분 뒤였습니다.

지난달에 문을 연 이 놀이기구는 지난 4일에도 비슷한 사고가 있었습니다.

▶ 인터뷰 : ○○리조트 관계자
- "저희가 안전 교육을 다 하고 위기상황 대처 교육도 했는데 순간 당황한 것 같아요. 저희 직원이…."

업체는 바퀴에 문제가 있었다며, 안전 점검 후 이상이 없어 다시 운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관광진흥법상 해당 놀이기구에 대한 지자체의 관리·감독 권한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MBN뉴스 정치훈입니다. [pressjeong@mbn.co.kr]

영상편집 : 이동민
화면제공 : 시청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기자 섬네일

정치훈 기자

보도국 사회2부이메일 보내기
  • 광주·전남주재
  • 늘 진실을 향해 묵묵히 걸어가겠습니다.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제 PCR 검사 아무나 못 받는다…의료 체계 개편 Q&A
  • 성동구 초고층 주상복합 "흔들"…시공사 DL 주가도 휘청
  • 자동차 배터리 공장서 폭발 추정 큰불…고립됐던 4명 중 1명 숨져
  • 배달비 1만 원 되자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배달비 공개'
  • '국모 김혜경' 카페 등장…김건희 팬카페 '건사랑'에 맞불?
  • 셰프 정창욱, 만취해 식칼 들고 위협…특수폭행 등 혐의로 입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