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어릴 때 우리 돈 뺏었잖아" 남원서 고교생이 성인 보복 폭행

기사입력 2021-10-24 15:47 l 최종수정 2021-10-24 16: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과거 돈 빼앗겼다는 이유로 앙심 품은 것으로 알려져
영상 속 "애초에 쌍둥이를 건드리면 안 됐어"라 말하는 내용 있어

사진 = YTN 보도 화면 캡처
↑ 사진 = YTN 보도 화면 캡처

전북 남원에서 성인 남성이 고등학생들로부터 집단 폭행을 당하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가해 학생들은 과거 이 남성으로부터 돈을 빼앗겼다는 이유로 앙심을 품고 보복 폭행에 나섰다고 알려졌습니다.

어제(23일) YTN의 보도에 따르면 전북 남원의 한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상근예비역인 A씨가 지난 7월 쌍둥이 고등학생에게 폭행을 당한 사건이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은 장소를 옮겨 폭행을 이어갔고, 두 번째 장소에서는 고등학생 6~7명이 A씨를 폭행했습니다.

사건 당시 폭행 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퍼지면서 지역 사회에선 논란이 일었습니다.

공개된 첫 번째 폭행 영상에는 쓰러진 A씨를 2명의 고등학생이 발로 차는 모습이 담겼고, 영상에선 누군가 “애초에 쌍둥이를 건드리면 안 됐어”라고 말하는 내용도 있었습니다.

‘쌍둥이’로 지칭된 이들은 자신들

이 초등학생이었던 시절 고3이던 A씨에게 2만 원을 뺏기는 등 수시로 괴롭힘을 당해 이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한 이들은 영상에서는 일방적인 폭행처럼 보이지만 쌍방 폭행이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연루된 사람들의 신원을 비롯해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신규확진 5,327명·위중증 752명···또 '역대 최다'
  • [선택 2022] '조국 사과' 놓고 시끌…윤석열·추미애 신경전
  • "미추홀구 교회 오미크론 의심자 발생, 시설 내 첫 집단감염"
  • '사생활 논란' 조동연 사퇴…이재명 "모든 책임 제가 지겠다"
  • '잠행시위' 나흘 만에 윤석열·이준석 만찬 회동…"김종인 합류"
  • [영상] "초엘리트 집안 막내딸"…40대 가장 폭행한 만취 여성 신상 공개 '파장'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