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가세연' 김용호, 부산서 강제추행 혐의로 피소…피해자 "증거영상 있다"

기사입력 2021-10-27 19:14 l 최종수정 2021-10-27 19:1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019년, 부산 해운대구 한 고깃집서 추행
피해자 “보복 두려워 고소 결심까지 시간 걸려”

김용호 씨 /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
↑ 김용호 씨 / 사진=유튜브 채널 '김용호 연예부장'

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오늘(27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피해자 A 씨는 김 씨를 강제추행 혐의로 고소했습니다.

A 씨는 2019년 7월 부산 해운대구 한 고깃집에서 김 씨로부터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A 씨는 고소장과 함께 김 씨가 자신의 신체 일부를 만지려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증거로 제출했습니다. 경찰에 제출된 영상은 총 3개로 알려졌습니다.

영상에는 김 씨가 A 씨를 끌어안아 입을 맞추려는 장면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김 씨가 신체 접촉을 하려고 하자 A 씨가 거부하는 장면도 담긴 것으로 파악됩니다.

A 씨 측은 “당시 김 씨의 행위가 도를 지나쳐 증거로 동석자가 영상을 촬영하게 됐다”며 “사건 2년이 지나서 고소를 결심하게 된 이유는 김 씨가 유명인이라 보복이 두려워 고소를 결심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씨 측 법률대리인은 “김 씨가 유명인이다 보니 고소당한 사실만으로도 명예가 실추될까 우려스럽다”며 “2년 동안 고소를 하지 않다가 지금 와서 한 것은 김 씨와 악감정을 가진 다른 사람이 해당 여성에게 고소를 부추긴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해당 사건은 현재 해운대서 여성청소년과에서 수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고소인과 영상을 촬영한 동석자에 대한 조사를 마치고, 김 씨에 대해 출석을 요구 중인 상태입니다.

한편, 김

씨는 지난 8월 유명인사에 대한 폭로를 이어오다 돌연 활동 중단을 선언한 바 있습니다. 당시 김 씨는 “내 안에 또 하나의 괴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면서 더 폭주하기 전에 멈춰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이달 10일에는 유튜브 채널 라이브방송을 통해 복귀 의사를 밝혔습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오미크론' 국내 5명 확진…모든 입국자 10일 격리
  • 여야, 607조 예산안 오늘 최종담판…'경항모' 복병
  • 뉴욕증시, 美 오미크론 확진자 소식에 하락…다우 1.34%↓마감
  • 몽골 이민 여중생 무차별 폭행…옷 벗겨 팔다리 묶고 때려
  • 이준석, 이번엔 순천 빵집→여수 카페서 포착…"상경 계획 없다"
  • "윤석열, 귀 막고 청년 아우성 외면"…20대 청년들 尹 지지 철회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