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내 생애 최고의 외출"…장애인 여행 사회적협동조합 '출발'

강진우 기자l기사입력 2021-11-25 09:21 l 최종수정 2021-11-25 09: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에게 여행은 사치처럼 느껴질지 모르겠습니다.
장애인들에게 여행을 선물해주는 사회적 협동조합이 경남 거제에서 만들어져,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강진우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휠체어를 탄 지체장애인들이 버스에 설치된 리프트에 몸을 싣습니다.

"안전 바 잡아주세요. 올라갑니다."

주변의 도움 없이 휠체어를 탄 채로 쉽게 오르내릴 수 있다 보니 홀가분한 마음입니다.

▶ 인터뷰 : 박형근 / 경남 거제 사등면
- "여행을 가려면 자유롭지 못했는데 특장차가 생겨서 원활하고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어서 굉장히 감격스럽습니다."

40여 명의 장애인은 버스를 타고 관광 명소를 둘러보며 코로나로 지친 일상을 위로받았습니다.

▶ 인터뷰 : 윤봉희 / 경남 거제 둔덕면
- "여러 번 오기는 했는데 이 안에 들어온 건 처음이거든요. 너무 좋고 사람이 만들었다는 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좋아요."

사회적 협동조합 '아라모아'가 자비를 들여 경남에서 민간 최초로 휠체어 리프트 버스를 마련했습니다.

수억 원에 달하는 비용이 부담스럽긴 하지만, 교통 약자들의 권익이 우선이었습니다.

▶ 인터뷰 : 김희천 / 아라모아 회장
- "하나의 목적을 달성할 때마다 가슴이 울컥하고 보람된 마음이 샘솟고 있습니다."

아라모아는 장애인 무장애 여행의 꿈을 전국 단위로 확대하는 동시에 장애인 버스 추가 구입도 추진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강진우입니다.

영상취재: 진은석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제 PCR 검사 아무나 못 받는다…의료 체계 개편 Q&A
  • 성동구 초고층 주상복합 "흔들"…시공사 DL 주가도 휘청
  • 자동차 배터리 공장서 폭발 추정 큰불…고립됐던 4명 중 1명 숨져
  • 배달비 1만 원 되자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배달비 공개'
  • '국모 김혜경' 카페 등장…김건희 팬카페 '건사랑'에 맞불?
  • 셰프 정창욱, 만취해 식칼 들고 위협…특수폭행 등 혐의로 입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