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구멍 난 양말 신고 전두환 빈소서 경례…진중권이 공유한 사진

기사입력 2021-11-25 20:53 l 최종수정 2021-11-25 20: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 / 사진=연합뉴스
↑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 / 사진=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구멍 난 양말을 신고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빈소를 찾아 거수경례를 한 조문객의 사진을 공유해 그 이유에 관심이 집중됩니다.

어제(24일) 진 전 교수는 서울 신촌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차려진 전 씨의 빈소 내부에서 촬영된 사진 한 장을 공유했습니다.

사진에는 한 조문객이 검은색 롱코트에 옛 군복의 위장무늬로 된 모자를 쓰고 전 씨의 영정사진 앞에서 거수경례하는 뒷모습이 담겼습니다. 특히 이 조문객의 양말이 발뒤꿈치가 보일 정도로 낡은 점이 인상적입니다.

해당 사진을 공유한 뒤 진 전 교수는 별도의 문구는 남기지 않았으나 원 게시글에는 '이 사진, 참 많은 것을 얘기해준다'는 코멘트가 덧붙여져 있었습니다.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 / 사진=연합뉴스
↑ 지난 24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두환 전 대통령 빈소를 찾은 한 조문객 / 사진=연합뉴스

맛 칼럼니스트 황교익 씨도 자신의 페이스북에 "전 씨를 떠받들던 지난 시절의 대한민국을 양말에 구멍 난 이 사내가 대표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라고 밝혔습니다.

한편, 전 씨 빈소에

는 장세동 전 국가안전기획부장 비롯한 5공 출신 인사들을 비롯해 하나회, 군 장성 출신, 전 씨 지지자 등이 조문했습니다.

현역 국회의원 중에서는 주호영 국민의힘 의원과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빈소를 찾았습니다. 다른 현역 의원들은 전 씨를 조문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MBN 여론조사] 이재명 37.9% vs 윤석열 43.3%…윤 우세 2주 만에 다시 접전
  • [MBN 여론조사] 국민의힘 36.4%-민주당 31.7%…尹 43.3%-李 37.9%와 차이 왜?
  • 이재명, '조국 사태' 사과…"공정성 기대 실망시켜 죄송"
  • '잠행' 이준석 "당무 거부? 윤석열에 보고 받은 적이 없는데"
  • "가둬놓고 목 졸라"…대만 국회의원, 데이트폭력 피해 사실 고백
  • "2살 아이 뱃속서 집게 부러져"…사과 요구하자 병원 측 "돈 문제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