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임신부 속옷 속에 마약 들여오다 발각

기사입력 2009-10-27 11:38 l 최종수정 2009-10-27 12:4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임신 3개월째인 31살 여성이 속옷 속에 마약 봉지를 숨겨 중국 다롄 공항 검색대를 통과하려다 현지 세관에 적발됐습니다.
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히로뽕을 밀반입하려 한 혐의로 이 모 씨 등 2명을 구속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씨는 지난 5월 말 알고 지내던 남 모 씨를 통해 중국에서 히로뽕 282g을 몰래들여오려 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히로뽕 282g은 시가 9억 4천만 원어치로, 9천4백 명이 동시에 투약 가능한 양이라고 경찰은 설명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포커스M] 1만 명 강제동원된 국내 일본 무기공장 '조병창' 철거 논란
  • 경북 청도 운문댐서 배 전복…4명 탈출·1명 실종 돼 구조중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