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여자친구 얼굴 수십 차례 폭행…출동 경찰은 귀 찢어져

기사입력 2021-11-28 19:30 l 최종수정 2021-11-28 20:2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서울 신림동에서 20대 남성이 같이 술을 마시던 여자친구를 폭행했다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그런데 이 남성이 출동한 경찰에게도 주먹을 휘둘렀는데, 경찰관은 귀가 찢어지는 중상을 입었습니다.
이혁재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 기자 】
서울 신림동의 한 원룸입니다.

이곳에서 20대 남성이 함께 술을 마시던 여자친구를 전신거울과 주먹 등으로 수십 차례 때리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 스탠딩 : 이혁재 / 기자
- "여성이 비명을 지르는 소리를 듣고 밖으로 나온 남성이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 인터뷰 : 신고자
- "여자 비명소리가 계속 들리니까 심각한 상황일수도 있겠다 싶어서…. 남자 두 명이 내려오더라고요 (가해 남성이) 주체가 안 되는 것 같다…."

가해 남성을 말리던 다른 지인이 신고자에게 같이 말려달라며 도움을 요청하기도 했습니다.

피해 여성은 경찰이 도착하면서 집에서 빠져 나와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 인터뷰 : 피해 여성
- "제가 이마가 찢어지고 손이 찢어져가지고, 남한테 있을 만한 일이 저한테 생기는구나, 이렇게 맞다가 나 죽겠다…."

가해 남성은 체포 당시 경찰에게 주먹을 휘둘렀는데, 이 과정에서 경찰관이 귀를 다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가해 남성을 현행범으로 체포하고 조사가 끝나는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MBN뉴스 이혁재입니다. [yzpotato@mbn.co.kr]

영상취재 : 김영호 기자
영상편집 : 이동민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석열에 합류 말라"…홍준표 "양아치 대통령은 막아야"
  • 질병청 "시신 코로나 전파사례 없다"…'선화장·후장례' 원칙은?
  • 진중권 "이재명 욕설이 AI 조작? 김어준 주장 너무 나간 듯"
  • 경기 양주시 플라스틱 공장에서 50대 남성 기계에 끼어 숨져
  • 김건희 재산 설전…與 "관련 계약서 공개" vs 野 "이재명부터"
  • 고속도로 갓길에 내린 화물차 운전자 사망…1톤 쇳덩이 떨어지는 사고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