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굴 삶다 부탄가스 폭발해 손님 3명 얼굴 화상…음주 역주행 '쾅'

김수형 기자l기사입력 2021-11-28 19:30 l 최종수정 2021-11-28 20: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전주의 한 식당에서는 굴을 삶다가 부탄가스가 폭발하는 사고가 났습니다.
인천에서는 음주 운전 차량이 역주행을 하다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밖에 사건사고 김수형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 기자 】
식당 유리창이 산산조각 났습니다.

휴대용 가스레인지 위에는 굴이 담긴 큰 냄비가 놓여 있습니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의 한 식당에서 부탄가스 폭발사고가 난 건 어제 저녁 8시쯤.

이 사고로 53살 이 모씨 등 손님 5명이 얼굴 등에 화상 등 부상을 입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소방관계자
- "용기과열로 인한 폭발로 추정되고 있어요. 넓은 것을 사용하지 말아야 하는데 휴대용 버너에다 넓은 용기를 사용한 것 같아요."

택시 운전석 부분이 부서졌고, 에어백이 터져 있습니다.

SUV 차량은 앞바퀴가 직각으로 꺾였습니다.

오늘 새벽 2시쯤 인천 남동구 간석동의 한 교차로에서 20대 이 모씨 운전하던 SUV 차량이 중앙선을 넘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았습니다.

이 사고로 60대 택시기사가 다리를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은 SUV 운전자가 면허 정지 수준에 해당하는 음주 상태에서 운전하다 사고를 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해양경찰 구조대가 들것을 이용해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합니다.

어제 저녁 7시 10분쯤 인천시 중구 구읍뱃터 인근 방파제에서 30대 여성이 4m 아래 바다에 빠졌습니다.

이 여성은 방파제에서 불꽃놀이를 하다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김건희 발언에 "충격·충격·충격·충격"…조국 "기가 막혀"
  •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유부녀 직장동료 협박한 30대 실형
  • [전문] 심상정 "진보정치 끝까지 포기 않겠다"…5일 만에 '복귀 선언'
  • [인기척] 무너진 대학가 상권..."울며 겨자 먹기로 버텨"
  • 추미애 "보수 정당, 김건희가 완벽 접수…최순실보다 영악"
  • "군대 가는 게 어떻게 본인 선택이냐…어쩔 수 없이 가는거지" 송소희 소신발언 재조명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