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검찰, '아들 퇴직금 50억' 곽상도 전 의원 전격 구속영장

기사입력 2021-11-30 07:00 l 최종수정 2021-11-30 07:3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서울중앙지검이 '아들 퇴직금 50억 원' 의혹과 관련해 곽상도 전 국회의원에게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른바 '50억 클럽'으로 지목된 당사자에 대한 영장 청구는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영수 기자입니다.


【 기자 】
서울중앙지검 전담수사팀이 곽상도 전 의원에게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해 사전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지난 27일 곽 전 의원을 소환해 17시간이 넘도록 강도 높게 조사한 지 이틀 만입니다.

곽 전 의원은 지난 2015년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무산될 위기에 처하자 하나은행 측에 영향력을 행사해 컨소시엄을 성사시켰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검찰은 곽 전 의원이 청탁의 대가로 아들을 화천대유에 취업시키고 퇴직금 명목으로 50억 원을 챙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곽 전 의원은 대장동 사업이나 화천대유와 전혀 관련이 없다며 혐의 전반에 대해 강하게 부인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지난주 박영수 전 특별검사와 머니투데이 홍선근 회장, 권순일 전 대법관을 줄소환하며 50억 클럽 의혹에 대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50억 클럽으로 지목된 당사자 가운데 처음으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곽 전 의원의 영장 실질심사는 내일(1일) 오전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립니다.

MBN뉴스 서영수입니다.

영상편집 : 이유진
그래픽 : 강수연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대선 2022] 민주당 "종로 등 3곳 무공천"…국민의힘 "순수하지 않아"
  • 광주 붕괴사고 아파트 고층부서 실종자 1명 추가 발견
  • "변기 막혔으니 가보세요"…PC방·식당 계산대 20곳 털어
  • "밤 9시 넘었는데"…유흥주점서 방 쪼개 술판 벌인 경찰관들
  • 공개활동 나선 안설희 "안철수 '아빠 면모' 보여드리겠다"
  • [단독] 유명 조연 배우, 전 연인 폭행 혐의로 경찰 조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