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영상] 강아지 잡으려다가 '쿵'…하차한 승객 치어버린 택시

기사입력 2021-12-04 17:55 l 최종수정 2021-12-04 18: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다음 승객 잡으려 휴대폰 만지던 택시기사, 하차한 승객 못 보고 들이받아
한문철 변호사 "운전석에서는 승객 안 보이는 각도…승객 잘못 더 커야 맞다"

사진 =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 사진 =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택시에서 내렸던 승객이 강아지를 잡으려 택시 앞쪽에 몸을 숙이고 있던 것을 보지 못한 운전 기사가 그대로 차를 출발해 승객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그제(2일) 유튜브 '한문철 TV'에는 '택시에서 내린 손님을 택시가 역과한 사고'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습니다.

제보자에 따르면 이 사고는 지난 10월 10일 제주에서 일어났습니다. 당시 목적지에 도착한 택시에서는 뒷자리에서 강아지를 안고 있던 여자 승객과 조수석 자리에 앉아있던 남자 승객이 모두 내렸습니다.

이후 택시 기사는 다음 승객을 잡기 위해 휴대전화를 만지고 있었고, 그 사이 택시 앞으로 이동한 강아지를 잡기 위해 이 승객은 택시 앞에 몸을 숙였습니다.

그러나 이 모습을 발견하지 못한 택시가 곧 출발해 잠시 후 '쿵' 소리가 발생했습니다. 이에 택시기사가 차를 세웠고 함께 탔던 남자 승객이 "아니 사람을 왜 깔고 가요?"라고 항의했습니다.

사진 =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 사진 = 유튜브 '한문철TV' 캡처

제보자는 "어찌 됐든 사람이 다쳤기에 잘한 건 아니지만, 한편으론 너무 억울해서 답답한 마음에 문의했다"며 "일방적으로 잘못한 걸까요. 경찰이 중상해로 입건될 수 있다는데 걱정이 많다"고 고민을 토로했습니다.


해당 사고에 대해 한문철 변호사는 "현재 다친 정도를 보면 중상해까지는 아니니 너무 걱정하지 말라"고 조언했습니다.

한 변호사는 "블랙박스에서는 승객이 보이지만, 운전석에서는 안 보이는 각도"라며 "참 운이 안 좋았다"며 "택시가 출발하기 전에 내려서 앞을 확인할 필요가 없어 보이기에 승객 잘못이 더 커야 맞다"고 덧붙였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홍준표, 김건희 발언에 "충격·충격·충격·충격"…조국 "기가 막혀"
  • "안 만나주면 성관계 폭로"…유부녀 직장동료 협박한 30대 실형
  • [전문] 심상정 "진보정치 끝까지 포기 않겠다"…5일 만에 '복귀 선언'
  • [인기척] 무너진 대학가 상권..."울며 겨자 먹기로 버텨"
  • 추미애 "보수 정당, 김건희가 완벽 접수…최순실보다 영악"
  • "군대 가는 게 어떻게 본인 선택이냐…어쩔 수 없이 가는거지" 송소희 소신발언 재조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