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AI로 로또 당첨 번호 알려드려요"…피해 구제 신청 325건

기사입력 2022-01-02 09:34 l 최종수정 2022-01-02 09:4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로또 번호' 관련 상담 건수 총 2,203건…2019년보다 2~3배 늘어
법원, "로또 번호 추천 PC는 잘못된 정보 제공해"…가처분 신청 기각

사진 = 연합뉴스
↑ 사진 = 연합뉴스

최근 온라인에서는 "AI 시스템으로 로또번호를 분석해 당첨 확률을 높여드린다"는 식으로 홍보를 해 피해가 잇달아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되고 있습니다.

오늘(2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지난해(12월30일 기준) '로또 번호 추천 서비스' 관련 상담 건수는 총 2천203건이었습니다. 이중 3백25건은 피해구제 신청으로 이어졌습니다.

소비자 상담과 피해구제 신청 모두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903건·89건)보다 2∼3배 이상 늘었고 지난해 접수된 내용 10건 중 9건은 '계약 취소 지연·거부 및 위약금 과다' 유형(1972건·89.5%)이었습니다.

거금을 날린 피해 사례도 적지 않습니다.

일단 로또번호를 추천해주는 유료 상품에 가입시킨 뒤 피해자들이 항의하거나 환불을 요구하면 나몰라라 하는 식의 대처로 일관하는 게 업체들의 대표적인 사기 수법입니다.

최근에는 오프라인 로또 판매점에 'AI 정보분석용 컴퓨터'를 설치하려는 업체도 등장해 복권수탁사업자인 '동행복권'이 대처에 나선 상황입니다.


행복권은 벌칙 규정에 '판매점 내 로또번호 추천·예측·분석 기기를 설치하거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우'를 계약 위반행위로 추가했습니다.

해당 업체는 동행복권의 신설 규정이 부당하다며 가처분 신청을 냈으나 법원은 "해당 PC는 로또복권 구매자들에게 사행심을 조장하거나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는 기기로 볼 여지가 높다"며 기각 결정을 내렸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사고 팔 때 5억씩 10억"…장호권 광복회장, 비자금 조성 시도 의혹
  • [단독] 장호권 광복회장, '파산 선고' 무자격 논란도…직무집행정지 가처분신청서 입수
  • 윤 대통령 '공항 마중' 간 이준석…갈등 봉합 제스처?
  • 아파트 미화원 등에게 '관리소장은 사기꾼' 문자…대법 "모욕죄"
  • 논에 있던 가재도 익었다…일본 40도 폭염에 '비상'
  • 결제 안 하고 '당당히'…남양주 곱창집서 '먹튀'한 여성 2명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