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오빠 자살하는 거 싫으면 야한 사진 보내"…군인이 여중생에게 보낸 편지

기사입력 2022-01-15 15:41 l 최종수정 2022-01-15 15:4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교복입고 찍은 사진 좀…휴가 때 키스하게 해 줘”

중학생 시절 한 군인에게 성희롱성 발언이 담긴 편지를 받았다는 여성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지난 14일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엔 ‘여중생한테 군인이 보낸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됐습니다.

작성자 A씨는 중학교 1학년 때 친구를 통해 우연히 가해 남성 B씨를 알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A씨는 B씨가 자신에게 "좋아한다", "만나달라", "스킨십을 허락해달라"는 내용을 지속해서 전달하며 스토킹 행각을 벌였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어느 순간 B씨는 군대에 갔지만, 입대 후에도 A씨를 향한 성희롱과 스토킹은 멈추지 않았습니다. A씨는 “제가 중학교 2학년 됐을 때는 집 앞에 찾아와서 제가 나올 때까지 전화를 걸었고, 나갔더니 딸기 우유 5개랑 빨간 편지 한 통을 주면서 ‘가슴 키워오라’고 말했다”고 적었습니다.

A씨가 공개한 편지 전문. A씨의 말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중학교 2학년이었으며 편지를 쓴 남성은 군인이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A씨가 공개한 편지 전문. A씨의 말에 따르면 당시 A씨는 중학교 2학년이었으며 편지를 쓴 남성은 군인이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A씨는 또다시 B씨에게 연락이 올 경우 증거로 남기기 위해 편지를 버리지 않았다고 밝히며 “그때의 제가 너무 어렸던 거 같고 부모님께 말도 못 하고 아무것도 못한 게 아직까지도 후회가 된다”고 설명했습니다.

A씨는 "최근 불거진 진명여고 위문편지 논란을 접하고 사건을 털어놓게 됐다"면서 “이런 일이 있었다는 것만 알아주셔도 저에게 큰 위로가 될 것 같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그 당시 스토킹 당할 때 미술학원 선생님이 전화 대신 받아서 화내주시고 경고하시면서 도와주셨었다"고 덧붙였습니다.

A씨가 함께 첨부한 사진엔 B씨가 쓴 것으로 추정되는 편지 내용이 담겼습니다. B씨는 “너한테 계속 차여서 짜증나고 X 같아서 잊어버리고 ‘군대나 가자’ 이러고 왔는데 진짜 힘들다”고 운을 뗐습니다.

동시에 “휴가 때 나가서 너랑 스킨십이라도 마음대로 하게 해주면 그나마 버티기 쉬울 텐데”, “저번에 키스하는 거랑 엉덩이 만지고 하는 것도 못하게 했는데 그럴 리가 없겠지”, “여자 자체를 못 보니까 진짜 미치겠다”, “키스하고 싶고 스킨십하고 싶고” 등 성희롱적 발언이 적혀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네게 이 편지를 주고 바로 헤어질 것 같다”며 “어차피 네가 키스랑 스킨십을 허락해 줄 것도 아닌데 얼굴 보고 있으면 더 힘들 거고, 혹시라도 남자친구라도 생겼으면 어떡하냐”고 했습니다.

끝으로 B씨는 “이 편지를 보고 조금이라도 오빠가 자살을 안 했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면 교복 입고 찍은 사진이나 사복 원피스, 치마를 입고 야하게 찍은 사진 보내줬으면 좋겠다”라며 “그거 보면서 한동안 버틸 수 있을 거다. 안 보내도 되는데 혹시나 부탁한다”고 적었습니다.

해당 게시물을 본 누리꾼들은 “중학교 2학년한테 장난하냐”, “성희롱 성립된다”, “미성년자한테 뭐하냐”, “예비 범죄자다”, “처벌받아야 한다” 등 분노의 말을 쏟아냈습니다.

지난달 군 장병이 여고생에게 받은 위문편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 지난달 군 장병이 여고생에게 받은 위문편지/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한편 지난 11일 진명여고에 재학 중인 학생이 학교 행사 중 군 장병에게 보낸 위문편지 내용이 온라인에서 확산돼 논란이 된 바 있다. 편지에서 해당 여학생은 “군대에서 노래도 부르잖아요. 파이팅~ 추운데 눈 오면 열심히 치우세요” 등의 내용을

적어 성의 없는 편지 내용으로 파문이 일었습니다.

이후 일부 누리꾼들은 진명여고 학생들을 향한 성희롱성 비방을 하는가 하면 해당 편지를 쓴 학생의 신상을 찾아내 온라인상에서 유포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12일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을 통해 ‘여자고등학교에서 강요하는 위문편지 금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등장하기도 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이제 PCR 검사 아무나 못 받는다…의료 체계 개편 Q&A
  • 성동구 초고층 주상복합 "흔들"…시공사 DL 주가도 휘청
  • 자동차 배터리 공장서 폭발 추정 큰불…고립됐던 4명 중 1명 숨져
  • 배달비 1만 원 되자 정부가 내놓은 카드는 '배달비 공개'
  • '국모 김혜경' 카페 등장…김건희 팬카페 '건사랑'에 맞불?
  • 셰프 정창욱, 만취해 식칼 들고 위협…특수폭행 등 혐의로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