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조국 아들에 증명서 발급한 피의자, '공수처법 주석서' 발간

이혁근 기자l기사입력 2022-01-17 16:56 l 최종수정 2022-01-17 16: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공수처 전경 / 사진=연합뉴스
↑ 공수처 전경 / 사진=연합뉴스

공수처가 수사·공소 업무에 참고할 공수처법 주석서를 발간했습니다.

주석서의 연구책임자는 한국형사법무정책연구원의 김 모 박사입니다.

김 박사는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재직 당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의 인턴 증명서를 허위 발급해 준 혐의를 받고 '피의자'로 입건된 바 있습니다.

주석서 내용 가운데 관심이 쏠렸던 경찰관 파견 문제와 이첩 기준 등에 대해서는 대립하는 공수처와 검찰의 견해를 소개하는 데 그쳤습니다.

주석서는 공수처에 파견된 사법경찰관이 '수사를 할 수 없다'는 견해와 '사법경찰관의 권한에 따라 직무를 수행할 수 있다'는 견해가 있다고 설명했습

니다.

검사의 고위공직자범죄 혐의를 이첩해야 하는 시점도 '혐의가 있음을 구체적으로 확인한 경우'와 '범죄를 인지한 경우' 등 두 가지 견해가 있다고 기술했습니다.

김진욱 공수처장은 주석서 발간에 대해 "공수처장 취임 1주년을 앞둔 시점에 주석서가 발간돼 의미가 깊다"고 밝혔습니다.

[이혁근 기자 root@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이혁근 기자

사회부 법조팀이메일 보내기
  • 진실에 귀 기울이겠습니다. 그리고 치우치지 않게 담겠습니다.
화제 뉴스
  •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안 푼다…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연장
  • [정치톡톡] "가만히 계셨다" / 당황한 이재명 / 첫 외식은 잔치국수
  • 고민정의 15분간 한동훈 때리기…"김건희 소환조사 할 건가?"
  • [단독] 전 아내에 흉기 휘두른 육군 상사 체포
  • [단독] "백화점에서 파는 빵에 벌레"…바로 알렸는데 늑장 폐기
  • 단양 문수사 불상서 핀 우담바라(?)…승려·신도들 "상서로운 징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