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피해학생 얼굴 뼈 내려 앉았는데…집단폭행 가해자 "나한테 XX이야"

기사입력 2022-01-22 15:38 l 최종수정 2022-04-22 16: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일면식 없는 사이서 벌어진 SNS상 말다툼, 집단폭행으로 번져
10여 분간 질질 끌고 밟고…현장 바닥에 피해자 혈흔 남아 있어


한 고등학생이 또래 10대 청소년 10여명에게 집단폭행을 당해 얼굴 뼈가 내려앉는 등 심각한 상처를 입은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어제(21일) SBS 보도에 따르면 15~18세의 청소년 10여명이 한 상가 건물 계단에서 A 학생을 둘러싸고 집단폭행을 가하는 모습이 CCTV에 포착됐습니다.

CCTV 영상에는 이미 의식을 잃고 쓰러진 A 학생의 다리를 질질 끌며 환하게 웃거나, A 학생 위로 올라가 발로 무릎을 짓이기는 가해 학생들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폭행은 목격한 건물 직원의 만류 전까지 10여 분가량 계속됐습니다. 현장 바닥과 벽면, 손잡이에는 피해 학생의 혈흔 등 폭행의 흔적이 선명하게 남겨졌습니다.

A 학생은 집단폭행의 영향으로 얼굴 뼈가 내려앉았고, 눈과 치아 등도 다쳐 현재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조사 결과, 피해 학생과 가해 학생들은 학교도 다르고 일면식도 없는 사이였습니다.

그러나 SNS에서 글을 주고받다 시비가 붙어, 결국 “만나서 해결하자”는 식으로 상황이 악화해 집단폭행이 벌어졌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피해 학생 부모는 “(가해 학생한테) 전화를 걸었더니 정

말 적반하장 식으로 ‘난 잘못 없다, 근데 왜 나한테 XX이냐’라고, 자기네들끼리 떠들면서 비아냥거리더라”라고 분노를 표했습니다.

경찰은 현재 가해 청소년 중 5명을 공동폭행 등의 혐의로 입건했으며, 현장에 있다가 달아난 다른 학생들로 수사 반경을 확대하고 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바이든, 한국으로 출발…"다음 주 미중 정상 대화 가능성"
  • 오늘 한덕수 인준 본회의 표결…윤 "상식 따라 처리를"
  • 에쓰오일 울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9명 중경상
  • [정치톡톡] "가만히 계셨다" / 당황한 이재명 / 첫 외식은 잔치국수
  • [단독] "백화점에서 파는 빵에 벌레"…바로 알렸는데 늑장 폐기
  • 단양 문수사 불상서 핀 우담바라(?)…승려·신도들 "상서로운 징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