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고기 500g 주문했는데 390g" 저울 동원한 '별 하나' 리뷰 논란

기사입력 2022-01-22 16:06 l 최종수정 2022-01-22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장 "조리 시 무게 줄어들어" 억울함 토로

사진 =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 캡처
↑ 사진 = '아프니까 사장이다' 카페 캡처

배달 앱을 통해 주문한 고기가 사장이 공시한 500g보다 적다고 항의하는 리뷰가 올라왔습니다. 사장은 굽기 전 고기는 500g이었고, 조리를 하면 무게가 줄어든다고 억울함을 토로했습니다.

고깃집을 운영하는 A씨는 지난 20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고객이 남긴 별 하나 짜리 리뷰를 올렸습니다.

별점 테러를 한 손님의 불만은 고기의 양이었습니다. 두 명이 먹으려고 500g을 주문했는데 무게를 재보니 500g에 못 미친다고 항의한 겁니다. 이 손님이 잰 고기의 무게는 390g 정도였습니다.

손님은 리뷰에 "너무 가벼워서 무게를 재보니 이렇다"며 "가게 전화번호도 없어서 배민에 전화해서 문의하니 고기 굽기 전 무게가 500g이라고 그러신다. 그냥 굽고 난 후 무게 300g을 올리시는 게 나을 듯"이라고 비아냥거렸습니다. 그러면서 "고기도 양념도 하나도 안 되어 있고 질기다"며 "완전 실패"라고 비판했습니다.

"구웠을 때 500g 맞춰 주세요 합니까?"

해당 리뷰를 본 사장은 "고기집 가서 1인분 150g 시키는데 '구워서 150g 맞춰 주세요' 하냐"며 "참으로 몰상식한 행동"이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사장은 "배민 측에서 저희 가게로 전화가 와서 받았다. 요약하자면 '500g 맞춰서 보내라. 아니면 사진 찍어 리뷰 올리겠다'(였다)"며 "리뷰 테러 하는 게 벼슬이냐"고 반문했습니다. 아울러 "리뷰는 말 그대로 음식을 맛보신 후 고객님의 솔직한 심정을 적는 것"이라며 "마음대로 안 됐다고 권력처럼 부리는 게 아니다"라고 일갈했습니다.

특히 '가게 전화번호도 없었다', '고기가 질기다'라고 항의한 부분을 조목조목 반박하기도 했습니다.

사장은 "번호는 네이버에 검색 한 번이면 나온다"며 "고객님 정보를 알 수가 없어서 배민 측을 통해 전화를 1시간 동안 드렸는데 전화는 왜 피하시는 거냐. 음식 반납 조건으로 주문 취소까지 제가 해드린다고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손님한테 준) 그 고기는 아침에 조리장님이 출근 전이시라 제가 직접한 거라 기억도 난다"며 "목살이

질길 수가 있느냐. 너무 맛있게 정확히 딱 구워졌다. 사진도 너무 푸짐하고 잘 익혀졌다"고 꼬집었습니다.

사장은 "이렇게 자영업자 가슴에 못 박는 악의적인 행동을 왜 하시는 거냐"며 "며칠 전 리뷰 별점 테러로 세상을 포기하신 한 자영업자 이야기를 우연치 않게 접했다. 그만큼 저희한테는 생가가 걸려 있는 소중한 곳"이라고 호소했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