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길바닥 쓰레기 옆에 음식 두고 ‘배달 완료’ 문자 보낸 배달원

기사입력 2022-01-23 17:23 l 최종수정 2022-01-23 17:2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피해자 A씨 분노 "이 음식점은 배달을 도로 위에 두고 완료라고 하는 듯"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집 문 앞이 아닌 길 위에 배달 음식을 두고 사라진 배달원에 분노한 한 누리꾼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어제(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배달을 시켰는데..이해가 되세요??’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습니다.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는 “도로 위 골목 길바닥에 놔두고 배달 완료 연락을 받았다”며 “가게에 문의하니까 앞으로 주소를 똑바로 입력하라고 하더라”고 적반하장식으로 대응했다고 전했습니다.

상세 주소까지 정확히 적었는데도 이 같은 문제가 발생한 데 대해 A씨는 “리뷰 쓴 것만 140개 가량 되는데 그동안 140번(리뷰 쓴 것만) 배달 온 배달원분들은 우리 집을 어떻게 찾은 거냐”며 “저 가게 사장님이 배달업체에 물어봤다는데 문자 온 번호 저장해보니까 가게 관계자더라”고 덧붙였습니다.

공개된 사진에는 부서진 시멘트 바닥 위에 포장된 배달 음식이 놓여진 모습이 담겨 있었습니다.

포장된 음식 옆에는 버려진 지 오래된 쓰레기의 모습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에 A씨는 황당함을 감추지 못하고 해당 사진과 함께 배달 업체 후기를 등록했습니다.

그는 “이 음식점은 배달을 길바닥 도로 위에 놔두고 완료라고 하나 보다. 배달하기 싫으면 배달 서비스를 내리시고 배달원이 기분 안 좋은 일이 있으신 거면 소비자한테 화풀이 하지 말라”며 “맥이는 것도 아니고 이런 경우는 처음 본다”고 분노했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삼성 반도체공장부터 방문 왜?
  • 주먹 흔들며 제창하려던 윤 대통령, 사회자 "손잡고" 권유에 불발
  • "100g에 5천 원" 판매자도 처음 보는 돼지고기 값…생산자물가 또 역대 최고
  • 아파트 광장서 놀던 7살 아이, 맹견에 얼굴 물려 중상…말리던 엄마도 다쳐
  • '한강 의대생 사망 사건' 정민씨 친구 측, 김웅 전 기자 고소 취하
  • "시끄럽다"…제주서 승용차로 유세현장 돌진한 50대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