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참다 못한 실종자 가족 '폭발'…크레인 둔 채 내일부터 '24시간 수색'

기사입력 2022-01-23 19:30 l 최종수정 2022-01-23 20: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광주 아파트 붕괴사고 13일째입니다.
타워크레인 해체 등이 길어지면서 수색작업이 지연되자 그동안 참아왔던 실종자 가족들이 반발했습니다.
현대산업개발이 비협조적이라 정부가 직접 나서야 한다고 요구했는데, 구조 당국은 타워크레인을 그대로 둔 채 내일부터 24시간 수색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규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작업자들이 건물 외벽의 콘크리트 구조물을 제거하고,

상층부에 위태롭게 매달려 있던 거푸집을 떼어냅니다.

▶ 스탠딩 : 박규원 / 기자
- "지난 금요일 완료 예정이었던 타워크레인 해체작업은 변수 발생으로 늦어지며 주말 내내 이어졌습니다."

그만큼 구조가 늦어지면서 실종자 가족들은 말 그대로 피 말리는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참다못한 실종자 가족들은 현대산업개발이 구조당국에 협조하지 않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소방대원이 기다리고 있었는데, 현대산업개발 측 작업자가 없어서 추가 수색을 못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안정호 / 피해자 가족협의회 대표
- "현산이 저희를 우롱하고, 계속 이렇게 구조 작업에 비협조적이고…. 국가에서 직접 지휘해서 이 사태를 빨리 해결하길 촉구합니다."

이에 구조 당국은 타워크레인을 그대로 유지한 채 내일부터 24시간 수색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콘크리트 무게추와 거푸집을 제거하면서 어느 정도 추가 붕괴 위험이 줄었다는 판단입니다.

▶ 인터뷰 : 이용섭 / 광주광역시장
- "본격적으로 교대조를 편성하여 수색 및 구조작업을 24시간 속도감 있게 진행하도록 하겠습니다."

중앙사고수습본부도 꾸려지면서 내일부터는 정부 차원의 본격적인 수색·구조 활동이 이뤄질 전망입니다.

하지만 하루 8시간 근로 기준을 준수하고 있는 현대산업개발이 24시간 구조 작업에 걸림돌이 되지 않을지, 피해자 가족들은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규원입니다.
[pkw712@mbn.co.kr]

영상취재 : 조계홍 기자
진은석 기자
김현우 기자
영상편집 : 최형찬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엘리트 관료 출신' 5선 김진표 선출
  • 김동연 "민주당에 실망한 국민, 꾸짖더라도 외면·포기 말아달라"
  • "어머니 계단서 숨져" 신고한 아들…이틀 뒤 긴급 체포된 이유는?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영상] '건강이상설' 푸틴, 왼발 가만두지 못하는 모습 포착
  • 김동연·김은혜 동시에 때린 강용석 "윤과 통화는 노코멘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