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추미애 "'정권 잡겠다'는 김건희 정체성, 무속 그 자체"

기사입력 2022-01-24 10:47 l 최종수정 2022-04-24 11: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부부의 만남, 사랑 아닌 무속 인연서 시작"
"기사 내려달라는 국힘, 무속 자백하는 것"

(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 (왼쪽부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 사진=연합뉴스, 국회사진기자단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추가 녹취록이 나온 것과 관련해 "김 씨의 정체성은 무속 그 자체"라고 비판했습니다.

추미애 "김건희, 권력 의지 드러내지만 무속적"


오늘(24일) 추 전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이 김 씨 관련 기사를 사실무근이라며 내려달라고 요구하는 건 김 씨가 무속 중독 정도를 넘어서서 정체성이 무속 그 자체임을 자백하고 있는 것"이라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해당 글에서 추 전 장관은 '무정스님이 너는 석열이하고 맞는다고 했다', '우리 남편도 영적 기가 있어 연결됐다', '김건희가 완전 남자고 석열이는 여자' 등의 김 씨의 녹취록을 인용했습니다.

그는 "부부의 만남이 사랑과 인격적 존경심이 바탕이 된 게 아니라 시작부터 무속 인연에서 시작한 것"이라며 "부부의 성적 정체성도 무속적 사고방식으로 남녀가 뒤바뀌어 있다. 이는 남자가 집안에서 가사분담을 한다는 그런 정도가 아니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추 전 장관은 "집 밖의 일에도 남자를 지배하고 공과 사의 구분 없이 주요 결정을 내리는 주체가 김 씨 자신이라는 것"이라며 "그렇게 하는 것이 무속적으로 당연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자신의 영향력 행사가 무속적 수준이 남자보다 위에 있고 더 세기 때문이고, 그래서 정당성을 갖는다고 생각하는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어 "'내가 정권을 잡는다', '내가 후보다'라는 말도 그 같은 맥락에서 나온 말로 보인다"며 "청와대 들어가면 무속적 근거로 영빈관을 옮길 거라는 말도 한다. 자신의 권력 의지를 드러내면서 그것도 과학적 합리적이지 않고 무속적이라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그러면서 "경향신문의 '김건희 무속 중독 논란, 핵심은 비선권력이다'라는 기사에 대해 국민의힘이 '사실무근'이라 기사를 내려 달라고 요구한 건 김 씨 스스로 무속 중독 정도를 넘어서서 정체성이 무속 그 자체임을 자백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건희 녹취록 일부 추가 공개…국힘 측 "악의적 무속 프레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연합뉴스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 사진=연합뉴스

앞서 서울의소리와 열린공감TV 등 친여 성향 유튜브 채널은 법원이 방송 금지한 내용을 제외한 김 씨의 7시간 녹취록 중 일부를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해당 녹취록에는 영빈관을 옮긴다는 발언을 비롯해 유착 의혹이 제기된 삼부토건에 대한 언급도 포함됐습니다. 김 씨는 삼부토건 조남욱 전 회장과 관련해 "저는 삼부 회장님 하고는 되게 오랫동안 우리 가족하고 같이 친하게 지냈고, 우리 그런 가족(같은) 사이"라고 했습니다.

기자의 인터뷰 요청에는 "나는 인터뷰하면 안 된다니까 나는. 나는 지금 어쨌든 후보고 (인터뷰)하면 안 되고 차라리 명수 씨가 우리 오빠를 만나서 한번 물어봐요"라고 답했습니다.

이를 두고 매체 측은 "(김 씨는) 윤 후보를 오빠라고 부른 적이 없다"며 "여기서 '오빠'는 윤 후보가

아닌 캠프에 있는 자기 친오빠를 이야기하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의힘 측은 논평을 통해 "객관적 근거 없는 악의적 무속 프레임"이라면서도 "(사과가) 검토된 바는 물론 있다. (MBC 보도 등) 그런 것이 다 끝난 다음 종합적인 입장을 내겠다"라고 밝혔습니다.

[차유채 디지털뉴스 기자 jejuflower@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정권 안정론 vs 정권 견제론…선거 전 마지막 주말 판세는?
  • [속보] 박찬욱, 칸영화제 감독상…송강호, 한국 최초 남우주연상
  • 한덕수 총리가 천거한 윤종원 자진 사퇴…'윤핵관' 초반 주도권 잡았다
  • '스태프 2명 성폭행·추행' 강지환, 항소심서도 제작사에 53억 배상 판결 유지
  • 택시기사에 욕설하고 발길질…담배 피우며 "그냥 가"
  • "맛이 갔다"…김건희 팬카페, 야당인사 악플로 도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