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나이 어린 직원이 말대꾸"...직원 뺨 때리고 발길질 한 지역농협 이사

기사입력 2022-01-25 09:53 l 최종수정 2022-04-25 10:05
낮술 마시고 직원 폭행…"기억이 안 난다"
광주전남농협 노조 측 "농협에서 적절한 사후처리를 해야 한다" 지적


전남 장성의 한 지역농협에서 이사가 직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24일 KBS 광주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9일 전남 장성의 한 농협 회의실에서 비상임이사 A 씨가 같은 농협 소속 직원 B 씨를 폭행했습니다. 해당 장면은 해당 농협 내부에서 촬영된 폐쇄회로(CC)TV에 모두 포착됐습니다.

영상에선 A 씨가 B 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었습니다. 그러던 중 A 씨는 책상을 몇 차례 두드리더니 앞에 놓인 종이컵을 B 씨의 머리 옆쪽을 향해 던졌습니다. A 씨는 자리에서 일어나 B 씨의 뺨을 때리고 발길질을 했습니다.


B 씨가 자리에서 일어나 A 씨의 손을 잡고 제지하려 했지만, 폭행은 계속됐습니다. 다른 직원들이 회의실에 들어와 A 씨를 말리며 B 씨를 데리고 나가자 A 씨는 화분을 들고 B 씨를 위협했습니다.

A 씨는 KBS와 인터뷰에서 낮술을 마시고 본인보다 나이가 어린 직원이 말대꾸한 것에 기분이 상해 폭행했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는 "순간적으로 언성이 높아지니까 이런 식(폭행)으로 된 것 같다. 기억이 안 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광주전남농협 노조 측은 권한이 큰 조합 임원들이 평소 직원을 대하는 태도가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주장했습니다.

김대선 광주전남농협 노조위원장

은 KBS 인터뷰를 통해 "(폭행 피해자가)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해당 조치에 대해 망설일 수 있는 구조가 있다"며 "농협에서 적절한 사후처리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해당 농협은 이번 폭행 사건과 관련해 대의원대회를 열어 직원을 폭행한 A 씨를 이사에서 제명하고 법적 조치를 검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