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교육부 "국민대, 김건희씨 임용심사 부적정"…검증·조치 요구

기사입력 2022-01-26 07:00 l 최종수정 2022-01-26 07: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교육부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 씨의 국민대 교수 임용과정에 일부 문제가 있었다는 감사 결과를 내놨습니다.
그러면서 국민대에는 김 씨의 경력 사항을 검증하고 필요한 조치를 하라고 요구했는데, 국민의힘 측은 표적감사라고 반발했습니다.
길기범 기자입니다.


【 기자 】
지난 2014년 1학기 김건희 씨는 국민대에 교원 임용 지원서를 제출합니다.

김 씨는 서울대 경영학과에서 석사를 취득하고, 한국폴리텍대학에서 부교수를 지냈다고 적었습니다.

하지만, 교육부는 감사 결과 김 씨가 경영전문대학원에서 학위를 땄고, 부교수가 아닌 시간강사와 산학 겸임교원을 지냈다고 언급했습니다.

겸임 교수 임용 과정에서도 김 씨가 국민대 출신이라는 이유로 규정과 달리 면접심사도 전혀 실시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유은혜 /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 "국민대에 김 모 씨의 임용지원서상 학력 경력 사항을 검증하고, 임용 취소 등 규정에 부합하는 조치를 하도록 요구할 예정입니다."

또 2007년 김 씨의 박사학위 논문 심사 과정에서 심사위원에 조교수가 아닌 전임강사가 포함돼 규정 위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교육부는 국민대 직원과 교수 13명에 대해 신분상 조치를 요구하고 국민대에 대해서는 기관경고 하기로 했습니다.

또 국민대가 도이치모터스 주식을 취득할 때 무자격자와 투자자문 계약을 맺었다고 지적하며, 이 부분은 배임·횡령 의혹으로 수사의뢰를 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측은 일부 부정확하게 이력을 썼다고 해서 부적격 임용으로 볼 수 없다며, 교육부가 김 씨에 대해 '표적 감사'를 벌였다고 반발했습니다.

MBN 뉴스 길기범입니다. [road@mbn.co.kr]

영상편집 : 이재형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안 푼다…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연장
  • 에쓰오일 울산공장서 폭발 사고…1명 사망·9명 중경상
  • [정치톡톡] "가만히 계셨다" / 당황한 이재명 / 첫 외식은 잔치국수
  • 고민정의 15분간 한동훈 때리기…"김건희 소환조사 할 건가?"
  • [단독] "백화점에서 파는 빵에 벌레"…바로 알렸는데 늑장 폐기
  • 단양 문수사 불상서 핀 우담바라(?)…승려·신도들 "상서로운 징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