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치하던 중 욕실 타일 '쾅' 터졌다…"3살 아이 데리고 도망갔다"

기사입력 2022-01-26 15:01 l 최종수정 2022-04-26 15:0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시공사 측 "추운 겨울에 콘크리트 수축한 탓…구조 문제 아니다"

입주한 지 3년 된 서울의 한 아파트 욕실 벽이 부서져 내리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어제(25일) 'JTBC'에 따르면 지난 2019년부터 입주를 시작한 서울의 한 아파트 입주민 A 씨는 최근 욕실에서 양치를 하다가 욕실 타일이 갑자기 부서지는 일을 겪었습니다.

A 씨에 따르면 이 욕실은 사고가 나기 며칠 전부터 욕실 문틀이 틀어져 문이 안 닫히는 문제가 나타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고 당일엔 천장에서 ‘끽’하는 뒤틀리는 소리가 났고 뒤이어 ‘쾅’하는 소리와 함께 욕실 타일이 터져 나갔다고 합니다.

A 씨는 당시 상황에 대해 "마치 폭발 사고 현장 같았다"며 "폭발음은 가스가 폭발하는 듯이 컸고, 타일 파편도 다른 벽면까지 튀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집이 무너지는 줄 알고 너무 놀라서 3살짜리 아이를 데리고 바깥으로 도망갔다"고도 전했습니다.



이후 A 씨의 연락을 받고 온 시공사 관계자는 이를 단순 타일 불량으로 진단하고 조만간 보수를 해주겠다고 했습니다. 깨진 벽면은 현재 스티로폼으로 가려둔 상황입니다.

앞서 ‘광주 아파트 붕괴 사고’로 불안감을 느낀 A 씨는 시공사 측에 전문가의 안전성 진단을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시공사 측은 'JTBC'에 "추운

겨울에 콘크리트가 수축하면서 발생한 현상"이라며 "구조적인 문제가 아니라 안전에는 이상이 없다"고 사고와 관련해 설명했습니다.

한편 주택에 하자가 발생하면 시공사에 보수를 요청할 수 있습니다. 만약 시공사가 보수를 거부할 경우 국토교통부에 하자 심사 요구가 가능합니다. 국토부에 신청된 하자 심사는 작년에만 7600여건에 달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사흘 만에 또 미사일 도발…한미 연합훈련 반발 무력시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