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정경심 유죄 확정…징역 4년 [김주하 AI 뉴스]

신동규 기자l기사입력 2022-01-27 11:11 l 최종수정 2022-01-27 12:3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김주하 AI 뉴스입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인 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에게 대법원이 징역 4년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정 전 교수는 표창장 위조 등 업무방해와 사모펀드 관련 자본시장법 위반 등 혐의가 1심과 2심에 이어 상고심에서도 유죄로 인정됐습니다.

대법원의 확정 판결은 2019년 8월 검찰이 '조국 사태'에 대한 수사에 나선 지 2년 5개월 만에 이뤄졌습니다.

정 전 교수 측은 검찰이 이른바 '강사휴게실 PC'를 위법한 방식으로 압수했다며 증거능력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재판부는 강사휴게실 PC의 증거능력이 인정된다고 판단했습니다.

지금까지 김주하 AI 앵커가 전해 드렸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법원, 조국·정경심 의혹 허위보도 기자들에 "1천만 원 배상하라"
  • 고민정 "이준석, 참 지양해야 할 정치인의 모습…부족한 부분 많아"
  • "그때 그분?" 尹 부부 옆 여성 두고 논란…알고 보니
  • 한강 실종 20대 남성 숨진 채 발견
  • '머리카락 논란' 유튜버, 식당에 5000만 원 배상했다?…"허위 사실"
  • "람보르기니 100만 원에 팝니다"…'6억' 외제차 당근마켓 등장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