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3차까지 맞았는데"…청해부대 6개월 만에 또 코로나 집단감염

기사입력 2022-01-27 20:32 l 최종수정 2022-01-27 20:3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필수 인원 제외 전원 현지호텔 격리
모두 3차 접종까지 마친 '돌파감염'

청해부대 36진 최영함 / 사진 = 연합뉴스
↑ 청해부대 36진 최영함 / 사진 = 연합뉴스

아프리카 아덴만 해역에 파병된 청해부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최종 확인됐습니다. 지난해 7월 청해부대 집단감염으로 조기 귀국 사태가 발생한 이후 6개월 만입니다.

합동참모본부는 27일 "청해부대 제36진 '최영함' 장병들에 대한 코로나19 진단검사(PCR) 결과 간부 18명과 병사 9명 등 27명이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전체 부대원 304명의 약 8.8%에 해당합니다.

이들 가운데 10명은 인후통과 두통 등 경미한 증상을 보였고, 나머지 인원은 무증상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코로나19에 확진된 27명 모두 지난해 11월 출항 전 백신 접종을 2차까지 완료했으며, 최근에는 3차 접종까지 마쳤습니다. 돌파감염 사례인 겁니다.

27명을 제외한 나머지 인원은 음성으로 확인됐지만, 잠복기 등을 고려했을 때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습니다.

합참은 필수 인원을 제외한 전 장병을 현지 호텔에 격리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이에 대해 합참은 "현재 현지 의료기관과 긴밀한 협조체제를 구축하고 있고,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도 구비하

고 있다"며 "우리 군은 모든 수단을 강구해 장병 치료와 안전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청해부대에서는 지난해 7월 290여 명이 코로나19에 집단 감염된 바 있습니다. 이에 군 당국은 수송기를 급파해 파병 임무를 수행 중이던 34진 장병 301명 전원이 조기 귀국시켰습니다.

[윤혜주 디지털뉴스 기자 heyjude@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확진자 격리 의무 해제' 안 푼다…요양병원 대면 면회는 연장
  • [정치톡톡] "가만히 계셨다" / 당황한 이재명 / 첫 외식은 잔치국수
  • 고민정의 15분간 한동훈 때리기…"김건희 소환조사 할 건가?"
  • [단독] 전 아내에 흉기 휘두른 육군 상사 체포
  • [단독] "백화점에서 파는 빵에 벌레"…바로 알렸는데 늑장 폐기
  • 단양 문수사 불상서 핀 우담바라(?)…승려·신도들 "상서로운 징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