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女사장에 "제가 씨XX이라고 하면 어떠실 거 같아요" 질문한 男손님

기사입력 2022-01-28 10:45 l 최종수정 2022-01-28 13:3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자영업자들 "여자 혼자 일하는 매장에 이상한 사람들 많이 온다" 공감

카페.(기사 내용과 무관한 참고 이미지)/ 사진 = 연합뉴스
↑ 카페.(기사 내용과 무관한 참고 이미지)/ 사진 = 연합뉴스

한 남성 손님이 카페를 혼자 운영하고 있는 여성 사장을 향해 다짜고짜 "제가 씨XX이라고 하면 어떠실 거 같아요"라고 질문한 사연이 알려졌습니다.

지난 26일 자영업자 온라인 커뮤니티 '아프니까 사장이다'에 자영업자 A 씨는 '혼자 카페 하는데 이상한 사람이 와서 경찰 불렀다'는 제목의 글을 작성했습니다.

A 씨는 "오늘 가게에 좀 무서운 사람이 와서 경찰 부르고 그분 나가고 저도 그냥 문 닫고 퇴근했다. 혹시 내일 또 올까 봐 무섭다"며 "진짜 너무너무 무서워서 내일 어떻게 출근할지 머릿속이 복잡한데 좋은 방법 있으신 분들 알려달라"고 질문했습니다.

A 씨는 자신이 홀로 카페를 지키고 있을 당시 한 남성 손님이 자신에게 다가와 '제가 씨XX이라고 하면 어떠실 거 같아요?'라고 물었다고 설명했습니다.

A 씨는 "너무 소름 돋아서 '네?'이러니까 씨익 웃었다"며 "너무 무서워서 커피 드리고 옆 가게로 가려고 했는데 '창문 열어도 되냐'고 했다. 그러더니 밖에 계속 쳐다보고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A 씨는 옆 가게로 이동해 이 사실을 옆 가게 사장에게 알렸습니다. 경찰을 부르는 게 좋겠다는 사장의 말에 A 씨는 경찰에 신고를 했습니다.

A 씨는 "경찰분들도 좀 이상하다고 퇴근하는 게 좋을 거 같대서 나왔는데 너무 소름 돋고 계속 생각난다"고 설명했습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다른 자

영업자들은 "여자 혼자 일하는 매장에는 원래 이상한 사람들이 많이 온다"며 사연에 공감했습니다. 그러면서 "보안업체 비상벨 달아놔라", "내일은 지인 불러서 함께 있어라" 등의 조언을 남겼습니다.

한 자영업자는 "여자가 일하는 날에만 (매장에) 들어와서 성희롱 발언을 하는 사람도 있다"며 자신의 경험을 댓글로 남겼습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정호영 자진사퇴…국힘 "협치의 밀알" vs 민주 "거래 수단"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어머니 계단서 숨져" 신고한 아들…이틀 뒤 긴급 체포된 이유는?
  • 중소기업계 "중소기업 전용 T커머스 신설해야"
  • [영상] '건강이상설' 푸틴, 왼발 가만두지 못하는 모습 포착
  • 삼성, 5년간 반도체·바이오 등에 450조원 투자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