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양주 삼표 석재채취장서 매몰 작업자 1명 발견…"사망 추정"

기사입력 2022-01-29 15:07 l 최종수정 2022-01-29 15:3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매몰된 작업자 2명 추가 수색 중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 사고로 작업자 3명이 매몰된 현장. / 사진 = 연합뉴스
↑ 29일 오전 경기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석재 채취장에서 토사가 붕괴 사고로 작업자 3명이 매몰된 현장. / 사진 = 연합뉴스

오늘(29일) 오후 1시 44분경 경기 양주시 삼표산업 석재 채취장에서 매몰된 작업자 3명 중 1명이 발견돼 관계 당국이 구조 작업에 나섰습니다.

소방 관계자는 이날 오후 현장 브리핑을 열고 "천공기 작업을 하던 28세 작업자가 발견돼 구조 작업 중인데, 안타깝게도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날 오전 10시 8분경 양주시 은현면 도하리 삼표산업 양주석산에서 골채 채취작업 중 토사가 무너져 작업자 3명이 매몰됐습니다.

이들은 석재를 채취하기 위한 폭파작업을 위해 20m 아래에서 땅을 파던 중 갑자기 흙더미가 무너져 내리면서 토사에 갇힌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매몰된 작업자들은 발견된 남성 외에 사업체 관계자 1명과 임차계약 노동자 각 1명으로 모두 50대 남성입니다.

이들 3명 외에 당시 현장에는 토사를 나르는 덤프트럭 기사 등 작업자 3명이 더 있었으며, 이들은 안전하게 대피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일용직 노동자로 추정되는 28세의 남성 작업자 구조와 수습에는 약

1시간이 소요될 전망이며, 나머지 2명을 찾기 위한 수색 작업도 계속되고 있는 상황입니다.

흘러내린 토사의 양이 약 30만 세제곱미터, 높이만 약 20미터에 이르러 굴삭기 8대를 동원해 흙더미를 파고 있지만 구조 작업엔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됩니다. 현재 119구조견 1마리와 인력 약 50명, 장비 약 20대가 투입된 상황입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민주당 국회의장 후보, '엘리트 관료 출신' 5선 김진표 선출
  • 김동연 "민주당에 실망한 국민, 꾸짖더라도 외면·포기 말아달라"
  • "어머니 계단서 숨져" 신고한 아들…이틀 뒤 긴급 체포된 이유는?
  • [영상] 김정숙 여사, 盧 추도식 태도 논란…文 "아내 연신 눈물만"
  • [영상] '건강이상설' 푸틴, 왼발 가만두지 못하는 모습 포착
  • 김동연·김은혜 동시에 때린 강용석 "윤과 통화는 노코멘트"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