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새벽 2시 "살려달라" 뛰쳐나온 여성…"유명 래퍼와 마약 흡입" 주장

기사입력 2022-01-29 15:36 l 최종수정 2022-01-29 16:1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경찰 “소변·모발 시료 채취, 국과수 의뢰”

사진=KBS 보도화면 캡처
↑ 사진=KBS 보도화면 캡처

20대 여성이 경찰에게 유명 래퍼와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고 주장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울마포경찰서는 지난 28일 새벽 2시 10분쯤 한 행인으로부터 “어떤 여자가 뛰어와 자신을 살려달라고 한다”는 신고를 접수했습니다. 당시 행인의 신고 위치는 마포구의 한 편의점 인근으로 파악됐습니다.

도움을 요청한 20대 여성은 신고 현장에 도착한 경찰에게 “근처 호텔에서 남성과 함께 대마로 추정되는 갈색 가루를 흡입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여성을 뒤따라 나온 남성은 “여성이 술에 너무 취해서 하는 말”이라며 마약을 투약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경찰의 임의동행 요구에 응한 여성을 대상으로 진행된 마약

간이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여성의 소변과 모발을 채취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감정을 의뢰할 예정입니다.

한편, 해당 남성은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적이 있는 힙합 가수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남성도 불러 마약 반응 검사에 필요한 시료를 채취할 계획입니다.

[김지영 디지털뉴스 기자 jzero@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뉴스추적] 바이든, 삼성 반도체공장부터 방문 왜?
  • 주먹 흔들며 제창하려던 윤 대통령, 사회자 "손잡고" 권유에 불발
  • "100g에 5천 원" 판매자도 처음 보는 돼지고기 값…생산자물가 또 역대 최고
  • 아파트 광장서 놀던 7살 아이, 맹견에 얼굴 물려 중상…말리던 엄마도 다쳐
  • '한강 의대생 사망 사건' 정민씨 친구 측, 김웅 전 기자 고소 취하
  • "시끄럽다"…제주서 승용차로 유세현장 돌진한 50대 입건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