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구명조끼라도 입었더라면"…투망하다 추락한 선장·선원 모두 숨져

박상호 기자l기사입력 2022-02-28 19:20 l 최종수정 2022-02-28 21:0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오늘 오전 울산 앞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어선의 선장과 선원 등 2명이 바다에 빠졌습니다.
해경은 헬기를 동원해 이들을 경비함정에서 병원으로 옮기며 심폐소생술을 했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그물을 놓던 중에 로프에 걸려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발견 당시 둘 다 구명조끼를 입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박상호 기자입니다.


【 기자 】
해경 구조대가 들것에 고정한 남성을 헬기로 끌어올립니다.

병원으로 이송하면서 헬기 안에선 심폐소생술이 이어집니다.

오늘 오전 9시 6분쯤, 울산 간절곶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선원 2명이 바다로 추락했습니다.

50대 한국인 선장과 20대 인도네시아인 선원이었습니다.

당시 인근 해역에서 조업 중이던 다른 어선이 해경의 협조 요청을 받고 이들을 먼저 구조했습니다.

해경 경비함정으로 옮겨진 이들은 헬기로 급히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두 사람 모두 숨졌습니다.

발견 당시 이들은 구명조끼를 착용하지 않은 상태였습니다.

▶ 인터뷰(☎) : 강시윤 / 울산해양경찰서 정책홍보실 경사
- "바다에 그물을 놓는 투망 작업 중에 선원이 로프에 걸리면서 해상으로 추락했고…."

해경은 최초 신고자와 목격자를 상대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MBN뉴스 박상호입니다. [hachi@mbn.co.kr]

영상취재 : 안동균 기자
영상편집 : 김미현
영상제공 : 울산해양경찰서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기자 섬네일

박상호 기자

보도국 전국부이메일 보내기페이스북 가기
  • 부산울산취재본부 근무
  • MBN 박상호 기자입니다.
화제 뉴스
  • 대통령실 안보실장 주재로 NSC 상임위 개최…"북한 도발 강력 규탄"
  • [단독] '인력 부족'탓 13년 만에 예술의전당 감사…기부금 막 쓰고 날림 사업까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혼인 8일 만에 남편 때려 숨지게 한 아내…징역 10년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슈퍼에선 재료 싸다…많이 달라" 마라탕 손님 재료 요청에 사장님 '황당'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