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음란물 유포 '김항문' 3년 만에 덜미

기사입력 2009-12-01 18:20 l 최종수정 2009-12-01 20:5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성포털 사이트에 음란물을 올리는 등 사이버 테러를 일삼은 이른바 '김항문 사건'의 용의자가 3년2개월 만에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동작경찰서는 음란물 유포 혐의로 25살 김 모 씨를 최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김 씨는 2006년 8월 여성포털 사이트 게시판에 '김항문'이란 아이디로 음란사진과 여성비하적 내용이 담긴 글 80여 건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김 씨는 여성회원 등으로부터 음란물 유포와 사이버 성폭력으로 고소됐지만 미국 영주권자란 신분을 이용해 지금까지 경찰의 출석 요구를 거부해 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