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포탄 실험 중 폭발…6명 사상

기사입력 2009-12-04 01:19 l 최종수정 2009-12-04 02:3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경기도 포천에서 성능 실험 중이던 포탄이 폭발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습니다.
정주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 기자 】
경기도 포천의 총 탄약 시험장.

어제(3일) 오전 11시 30분쯤, 실험 중이던 155밀리 곡사포용 포탄이 포신 안에서 터졌습니다.

이 폭발로 포신은 완전히 꺾였고, 파편은 연구원들을 덮쳤습니다.

▶ 스탠딩 : 정주영 / 기자
- "이번 사고로 포신 옆에 있던 계약직 공무원 40살 정기창 씨가 현장에서 사망했습니다."

정 씨는 지금껏 결혼을 미루며 노모를 모셔온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습니다.

▶ 인터뷰 : 김용규 / 고 정기창 씨 매형
- "포탄이 실험을 하는데, 이게 나가야지 왜 포신이 잘라져 버려요, 그냥. 잘라져서 그 파편으로 맞은 거라고…."

또, 공 모 씨 등 5명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한편, 이들이 안전장비를 착용하지 않았다는 증언이 이어지고 있어, 군 당국의 안전 불감증 논란이 도마 위에 오를 전망입니다.

▶ 인터뷰 : 김영산 / 방위사업청 대변인
- "(헬멧 같은 안전 장구는 다 착용하고 있었습니까?) 글쎄요. 원래 안전대책이 방탄복·안전모·안전화를 착용하게 되어 있는데 그 부분은 현재 조사반이 가서 확인하고 있기 때문에…."

국방 과학연구소는 다음 주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MBN뉴스 정주영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