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순천만, 흑두리미 등 새들의 지상낙원

기사입력 2009-12-06 12:25 l 최종수정 2009-12-06 18: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전라남도 순천만이 새들에게 천국이 되고 있습니다.
흑두루미를 포함해 십만 마리의 새들이 올해 순천만을 찾았는데, 비결은 환경보전이었습니다.
김선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 기자 】
흑두루미가 맛있게 낱알을 먹고 있습니다.

무리를 지은 흑두루미들이 힘차게 창공을 가릅니다.

왜가리와 청둥오리는 멋진 자태를 뽐내며 갯벌을 거닐거나 물고기를 찾습니다.

천연기념물 228호인 흑두루미가 순천만의 환경보전 노력에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하면서 올해 처음으로 400마리를 넘을 전망입니다.

▶ 인터뷰 : 이우신 / 한국조류학회장
- "흑두루미가 증가하는 것은 이 지역의 갯벌과 논농사를 통한 안정된 먹이 공급, 안심된 잠자리를 제공하기 때문입니다."

순천시가 순천만을 생태계 보전지구를 지정해 습지와 서식지를 가꾸고 경관 농업을 한 결과입니다.

200개 이상의 전봇대를 뽑고 날마다 먹이를 준 순천시민과 주민들의 동참도 큰 힘이 됐습니다.

▶ 인터뷰 : 정종태 / 주민
- "여기서 나오는 낱알을 새가 먹을 수 있을 만큼 충분히 주고 있습니다. 즐거운 마음입니다."

▶ 인터뷰 : 유애경 / 전남 화순
- "봄, 여름, 가을 다 좋은데 겨울에 오니까 더 좋아요."

올해는 10만 마리의 새가 순천만을 찾았고 매년 수천 마리씩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런 노력의 결과 덕분에 300만 명의 관광객이 올해 순천만을 찾았습니다.

▶ 스탠딩 : 김선진 / 기자
- "이곳 순천만은 230여 종류의 철새들이 찾을 정도로 지상낙원이 되고 있습니다. 개발이 난무한 요즘 환경보전이라는 평범한 진리를 깨닫게 합니다. MBN뉴스 김선진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윤 대통령 "박진, 탁월한 능력 가져"…비속어 논란엔 '침묵'
  • 대한항공 여객기, 영국 공항에서 여객기와 접촉 사고…"다친 사람 없어"
  • 與 "어린이집부터 실내 마스크 미착용 검토…입국 후 PCR 폐지"
  • [김주하의 '그런데'] 친인척만 330명 채용?
  • "차 사려면 소나타 하얀색으로"…경찰에 차종 알려 피싱범 잡았다
  • ‘마약 투약 의혹’ 남태현·서민재, 소변·모발 국과수 의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